[시로 읽는 책 367] 극찬하는 비평가



  비평가는 비평만 하더라

  살림꾼을 살림을 짓더라

  이야기꾼은 이야기를 하고



  비평가가 하는 비평이 재미있다고 느낀 적이 없어요. 왜 그러한가 하고 생각하니 비평만 해대니 비평이 재미있을 수 없구나 싶어요. 삶을 담은 글이 아닌, 그저 글을 이리 뜯고 저리 잘라서 해대는 칼질 같은 비평으로는 삶을 살리거나 북돋울 수 없더군요. 살림꾼이 살림을 짓듯이, 이야기꾼이 이야기를 하듯이, 그리고 사랑둥이가 사랑스럽듯이, 우리는 비평이라는 허울에서 벗어나 삶을 사랑하는 살림으로 ‘이야기를 글로 짓는’ 길을 걸으면 아름다우리라 생각합니다. 무슨 소리인가 하면, 비평가가 극찬하는 영화나 책일수록 따분하다는 뜻입니다. 비평가가 안 쳐다보는 영화나 책일수록 참 재미있고 아름답기까지 하다는 뜻이에요. 2017.2.12.해.ㅅㄴㄹ


(숲노래/최종규 . 삶넋/삶노래)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시로 읽는 책 366] 풀이름



  가까이 사귀어 벗님이 되고

  마음으로 곁에서 사랑하니

  비로소 이름을 붙여



  우리는 모든 이름을 사랑으로 붙입니다. 때로는 고운 사랑으로 붙이고, 때로는 미운 사랑으로 붙여요. 그런데 어떤 사랑으로 이름을 붙이든 가까이 사귀어야 비로소 붙입니다. 마음으로 아낄 수 있을 적에 이름을 붙여요. 가까이 사귀지 않으니 마음이 흐르지 않아 이름을 못 붙여요. 가까이 사귀는 사이에 어느덧 마음으로 어깨동무를 하면서 이름 하나 새롭게 깨어납니다. 2017.2.10.쇠.ㅅㄴㄹ


(숲노래/최종규 . 삶넋/삶노래)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시로 읽는 책 355] 가까운 몸



  몸만 가까우면서 늙고

  마음이 가까워 젊으니

  벗은 마음으로 사귀지



  몸은 가까이에 있어도 마음이 가까이에 없다면 눈길을 두지 못하는 삶이 되지 싶어요. ‘눈길을 두지 못하는 삶’이란 눈길을 어디에 두어야 좋을는지 스스로 못 깨닫는 채 아무것이나 그냥 쳐다본다는 뜻입니다. ‘눈길을 두는 삶’이란 스스로 무엇을 할 적에 즐거운가를 깨달아 언제나 사랑으로 제 살림을 짓는다는 뜻이고요. 우리가 몸만 바라볼 적에는 몸에 휘둘리면서 늙어요. 우리가 마음을 바라볼 적에는 몸까지 덩달아 고이 가꾸면서 젊어요. 서로 아름답거나 살가운 벗이라면 늘 마음으로 아낄 수 있는 사이라고 생각합니다. 마음부터 가까이 두면서 몸을 가까이할 적에 비로소 새롭게 그림을 그리는 이야기가 태어나지 싶어요. 2017.2.8.물.ㅅㄴㄹ


(숲노래/최종규 . 삶말/삶노래)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시로 읽는 책 354] 아이 잡는 학교



  가르치지 못하니 잡네

  배우지 못하니 뛰쳐나가네

  학교이든 사회이든 집이든



  참으로 거의 모두라 할 만한 사람들이 한쪽으로만 쏠린 채 휩쓸리니 이 물결에서 조금이라도 벗어날 수 없는 터라 아뭇소리도 못할 수밖에 없으리라 느껴요. 학교와 교실, 여기에 적잖은 교사가 아이들을 죽이는 짓을 하고 만다는 대목을 슬기롭게 깨달아야지 싶어요. 교사라고 하더라도 교육대학을 거쳐서 학교에 서기까지 사람됨을 배우기보다는 ‘교과서 진도 나가기’를 배울 뿐이에요. 아이들은 나이에 따라 초등 중등 고등이라는 학교에 가야 할 뿐, 삶을 짓는 슬기를 학교에서 배우지 못하는 이 사회 얼거리예요. 학교는 ‘교과서 진도를 잡으’려고 그만 ‘아이를 닦달하면서 잡는’ 꼴이 되어요. 가르치지 못하니 잡아요. 배우지 못하니 뛰쳐나가요. 사랑으로 가르치고 배우면서 서로 보살피는 길로 거듭날 수 있어야지 비로소 학교답고 사회다우며 집다워요. 2017.2.2.나무.ㅅㄴㄹ


(숲노래/최종규 . 삶넋/삶노래)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시로 읽는 책 353] 잘함 못함



  잘하는 동안 즐겁고

  못할 적에는 배우니

  어떠하든 오늘 하루



  잘하는 일이 있으면 잘하기에 즐거워요. 못하는 일이 있으면 못하기에 서운하거나 슬프거나 아쉬울 수 있지만, 못하기 때문에 ‘이 일은 이렇게 못하네’ 하고 느끼면서 배워요. 오늘은 못하지만 앞으로는 조금씩 가다듬어서 잘해 보자면서 배워요. 이리하여 잘하든 못하든 어떠하든 늘 즐거우면서 배우는 오늘 하루입니다. 2017.1.5.나무.ㅅㄴㄹ


(숲노래/최종규 . 삶넋/삶노래)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