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로 읽는 책 390] 우주



  우주를 노래하는 마음이

  나를 살며시 일깨우면서

  모두 시가 될 테지요



  삶을 쓰지 않고서 시가 되리라 여기지 않습니다. 삶을 쓴다고 한다면 어떤 삶을 어떻게 쓰는가 하고 돌아보면, 이 삶이란 이곳에서 우리가 저마다 짓는 온누리 아닌가 싶습니다. 모두를 하나로 노래하면서 하루가 흐릅니다. 2017.12.26.불.ㅅㄴㄹ


(숲노래/최종규)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시로 읽는 책 389] 이끌다



  천천히 사랑으로 이끌면

  가만히 사랑으로 따라오지

  이맛살 찌푸리지 말자



  아이들한테 심부름을 시키든 뭔가를 맡기든 천천히 사랑으로 이끌면 된다고 날마다 느낍니다. 몇 초만 기다리면 되고, 때로는 몇 분이나 몇 시간을 기다리면 되어요. 때로는 며칠이나 몇 달을 기다리기도 하지요. 천천히 기다리니 가만히 다가오는 이 사랑이란 무엇인가 하고 새삼스레 되새깁니다. 아이도 어른도 씩씩하게 스스로 잘 살아갈 수 있다고 생각합니다. 2017.12.20.물.ㅅㄴㄹ


(숲노래/최종규 . 삶노래/삶넋)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시로 읽는 책 388] 뉘우치기



  이제부터 하려고요

  어제는 뉘우쳤고

  오늘은 일어서려고요



  아직 못 한 일이 있기에 이제부터 합니다. 나이 스물이기에 할 수 있지 않고, 서른이나 마흔이기에 할 수 있지 않아요. 쉰이나 예순이기에 할 수 있지 않습니다. 돈을 이만큼 벌어야 할 수 있지 않고, 돈을 저만큼 번 뒤에 할 만하지 않아요. 그저 이제까지 못 했네 하고 크게 한 번 뉘우치고서, 바로 이제부터 하려는 생각이라고 씩씩하게 일어서면 된다고 느껴요. 2017.10.28.흙.ㅅㄴㄹ


(숲노래/최종규 . 삶넋/삶노래)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시로 읽는 책 387] 모두 과학



  모두 노래

  모두 이야기

  모두 삶



  과학은 실험실에만 있지 않습니다. 살림은 부엌에만 있지 않습니다. 사랑은 남녀 사이에만 있지 않습니다. 노래는 무대나 방송국에만 있지 않습니다. 이야기는 어느 자리에나 있고, 누구한테나 있어요. 우리가 선 모든 곳에 삶이 있고, 살림이 있어요. 우리 삶은 언제 어디에서나 모두 과학이면서 교육이면서 문화이면서 예술이면서 사랑이라고 느껴요. 다 다르면서 모두 같다고 할까요. 한 가지만 외따로 가를 적에는 ‘전문’이 아닌 ‘외곬’이 되지 싶습니다. 2017.10.24.불.ㅅㄴㄹ


(숲노래/최종규)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시로 읽는 책 386] 깨작거리다



  즐거울 적엔 노래를 하고

  고단하거나 따분하거나 싫으면

  마냥 깨작거리네

  

  

  노래를 할 수 있기에 시가 된다고 느낍니다. 기쁨이든 슬픔이든 노래로 부를 수 있기에 시가 되는구나 싶습니다. 고단할 적에는 노래가 안 나오고, 따분할 적에는 노래할 맛이 안 나며, 싫으면 노래가 영 떠오르지 않아요. 노래하는 마음이 아니기에 시를 쓰지 못해요. 노래하려는 마음이기에 비로소 시를 써요. 2017.8.22.불.ㅅㄴㄹ


(숲노래/최종규 . 삶노래/삶넋)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