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
#사마귀
#흐린
#우리말동시
#우리말동시사전

오늘 마을 아랫샘 치울 적에
풀사마귀가 곁에 있기에
손에 태워 주는데
..
곧 둘레를 물을 뿌려 치울 테니
안 다치도록
..
이 아이는 손바닥에 타자마자
휘리릭 어깻죽지까지 달린다.
엄청 빠르구나

오른손을 대니
오른손에서도..

풀사마귀를 풀밭으로 보내려고
한동안 놀았다

#숲노래노래꽃
#숲노래동시
#숲노래
#고흥살이
#시골살이

우리는 노래하고 놀려고
이 땅에 왔겠지






댓글(0) 먼댓글(0) 좋아요(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
.
#밥옷집
#책집노래

책집을 한 마디로 한다면
무엇이라 할 만할까

밥을 하고 빨래를 하다가
이 살림 저 살림
시골집에서 뚝딱거리다가
생각한다

#우리말동시
#우리말동시사전
#숲노래노래꽃
#숲노래동시

밥옷집을 늘 누리듯
책과 책집을
마을에서 누린다고 본다

마을이 숲이고
숲이 책이고
책이 사람이고
사람이 하늘이고
하늘이 빛이고
빛이 삶이고
삶이 우리요
우리가 마을일 테니
모두 다르면서 하나인

#노래꽃
#쉬운말이평화
#숲노래
#후박가랑잎
#후박잎







댓글(0) 먼댓글(0) 좋아요(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
.
#별밤
#노래꽃
#살림노래

떠난분을 기리는 글을
문득 쓴 적 있다.

동시로는
오늘 두 벌째 썼다.

떠나기에
이곳에 씨앗으로 묻는다.

죽음하고 삶은
늘 하나이다.

우리는 사랑으로 살고
사랑으로 살면 된다.

앞으로 '기림글(추모동시)'을
조금 더 자주 쓸 나이로구나 하고
얼핏 돌아본다.

#숲노래노래꽃
#숲노래동시
#숲노래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
.
#라면
#곁책

제주마실 가기 앞서
쓴 이 노래꽃을 품을 이웃은
재주 애월 어린씨

#노래꽃
#숲노래노래꽃
#숲노래동시

딱새는 곁에서 놀고
매미는 옆에서 울다 쉬고
구름이 폭 낀 한낮

#우리말동시
#우리말동시사전
#숲노래

언제나
네 곁에 바다랑 바람을 담으렴






댓글(0) 먼댓글(0) 좋아요(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
#하늘읽기
#시골에서책읽는즐거움

열두 살 어린씨한테
띄울 노래꽃

제주에서는
글판이 다 떨어졌기에
고흥에 돌아와서
.. 어제는 손가락힘이 없어
오늘 낮에 비로소 옮겨쓰기

#노래꽃
#숲노래노래꽃
#숲노래동시
#우리말동시
#우리말동시사전

마음을 읽어
하늘을 읽는
아름님으로 나아갈
어린님

#숲노래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