끊어진 현 - 박일환 시집 삶의 시선 28
박일환 지음 / 삶창(삶이보이는창) / 2008년 1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숲노래 시읽기

노래책시렁 120


《끊어진 현》

 박일환

 삶이보이는창

 2008.12.15.



  나무가 쩍쩍 소리를 내며 쪼개집니다. 열 살로 접어든 작은아이가 도끼질에 사로잡힙니다. 대나무 마디를 어림해서 톱으로 켜고 둥그런 나무판에 대고서 척척 내리칩니다. 대나무로 널을 이어 발판을 꾸밉니다. 칼로 슬슬 깎아 젓가락을 삼습니다. 작은아이 몫 젓가락을 마무리하고서 아버지한테 한 벌을 깎아 내밉니다. 하늘을 바라보며 쏴르랑쏴르랑 춤추던 대나무는 어느새 우리 집 곳곳으로 옮겨 옵니다. 작은아이가 깎은 대젓가락을 쥘 적마다 이 나무가 그동안 만난 바람 새소리 빗방울을 느낍니다. 땅에 뿌리를 박을 적에도 든든한 나무요, 우리 곁에서 세간이나 살림으로 바뀔 적에도 아름다운 나무예요. 《끊어진 현》은 교사란 자리에서 일하며 마주한 삶이며 사람을 몇 마디 이야기로 풀어내려 합니다. 벅차서 쉬고 싶은, 떠나고 싶은, 벗어나고 싶은, 하소연하고 싶은, 주저앉고 싶은 마음이 흐릅니다. 틀에 박힌 교과서를 펼쳐야 하니, 교사란 일자리가 팍팍할 만하겠지요. 그러나 시쓴님더러 꽃나무 좀 올려다보며 나무빛을 느끼라 하는 다른 교사가 있어요. 어디에 서든 안 대수롭지요. 즐겁게 꿈꾸는 마음이라면 노래할 수 있어요. 이제 줄을 이어 보셔요. ㅅㄴㄹ



아이들 가르치려 학교 가는 길 / 번잡한 앞길 버리고 호젓한 뒷길로 간다 / 혼자 휘어드는 좁은 골목길 / 담벼락에 나팔꽃 줄지어 피었는데 / 활짝 열린 봉오리 속으로 / 쏙 들어가 한숨 자고 싶다 / 등굣길 서두르는 아이들도 불러다 / 봉오리마다 한 명씩 들어앉히고 싶다 / 순하게 몸을 말고 들어앉아 / 잡스런 세상 말들 삭혀 내린 뒤 / 작고 단단한 씨앗으로 맺혀 / 세상아, 요 건방진 놈아 (나팔꽃 봉오리/14쪽)


“선생님, 잠깐 그 자리에 서 보세요” / 돌아보니 여선생님 한 분 빙긋이 웃는다 / “향기 좀 맡고 가시라구요” / 고개를 젖히니 바로 머리 위에 / 목련이 흐드러졌다 (향기/99쪽)





댓글(0) 먼댓글(0) 좋아요(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거짓말 통조림 문학의전당 시인선 203
김종애 지음 / 문학의전당 / 2015년 6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숲노래 시읽기

노래책시렁 121


《거짓말 통조림》

 김종애

 문학의전당

 2015.6.26.



  서로 돕는 일이 나쁠 까닭이 없습니다. 도울 만하니 돕고, 어려우니 도와요. 도움을 받는 쪽에서도 매한가지예요. 어려우니 손을 벌립니다. 어려우니 고마이 손길을 받습니다. 한집안이라 여겨 돕곤 해요. 그럼요. 어버이가 아이를 돌보고, 언니 오빠가 동생을 돌봅니다. 서로 돕고 아끼면서 새롭게 기운을 내고, 한결 든든한 마음이며 몸이 됩니다. 그러나 이와 다른 한통속이 있어요. 한마음이 되어 어깨동무하는 길이 아닌, 꿍꿍이를 감추고 뒷길을 가리는 짓이기에 한통속으로 뻗어요. 우리는 어느 길을 가는 사람일까요? 우리는 어느 살림을 지을 사람일까요? 고슴도치도 제 새끼를 함함하다 하지요. 마땅합니다. 그렇지만 잘잘못을 놓고는 찬찬히 짚거나 따끔히 알려야겠지요. 이렇게 해야 비로소 함께 살아갈 만할 테니까요. 《거짓말 통조림》을 읽으며 비슷하면서 다른 길을 생각합니다. 우리는 시 한 줄로 새길을 짚을 수 있습니다. 수수하지만 힘차게, 투박하지만 단단하게, 조그맣지만 즐겁게 노래할 만합니다. 시쓴님이 여느 말씨를 쓰면 좋겠습니다. 멋들어진 말씨가 아닌 수수하거나 투박하거나 조그마한 살림자리에서 살림말을 쓰면 좋겠어요. ㅅㄴㄹ



“나 학생 아니에요. 아니라구요” / 방망이 을러대는 전경에게 / 다급하게 외치던 무역회사 경리사원은 / 무척이나 대학생이 되고 싶은 / 스무 살이었다 (빚/13쪽)


여의도에는 골목이 없다. / 그런데도 가끔 길을 잃는다. / 자주 가는 설렁탕집이 여의도우체국 다음 블록인지 / 국민은행 본점 다음 블록인지 헷갈린다. (공중골목/34쪽)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소년 파르티잔 행동 지침 민음의 시 166
서효인 지음 / 민음사 / 2010년 5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숲노래 시읽기

노래책시렁 119


《소년 파르티잔 행동 지침》

 서효인

 민음사

 2010.5.31.



  톡 건드린다고 했으나 그만 와르르 무너지며 와장창 깨지기도 합니다. 그럴 생각은 없었지만 일이 벌어졌습니다. 가슴이 방망이질을 합니다. 어쩔 줄을 모릅니다. 앞으로 들을 꾸지람에 머리카락이 곤두섭니다. 어떤 잘못이든 누구나 저지를 수 있습니다. 아이도 어른도 똑같이 말썽을 일으킬 수 있습니다. 언제나 그다음이에요. 무엇부터 하면 좋을까요? 두근두근하는 아이를 먼저 고이 품고서 달랠까요, 무너져서 깨진 것들을 쳐다볼까요? 《소년 파르티잔 행동 지침》을 읽으며 어린 날을 가만히 돌아봅니다. 시쓴님이 겪은 지난삶이 노래마다 아프게 흐릅니다. 시를 쓰는 오늘 마주하는 이야기가 따갑게 어우러집니다. 왜 그때 그들은 그렇게 해야 했을는지 모릅니다. 다만 그때 그들은 참다운 사랑도 삶도 슬기도 보거나 듣지 못했으리라 느껴요. 그때 그들한테 찬찬히 알려주거나 이끈 다른 어른이 없었지 싶어요. 이제 우리 몫입니다. 오늘 이곳에서 우리도 그때 그들하고 똑같이 굴면 좋을까요, 아니면 우리는 새롭게 꿈꾸는 걸음나비가 되어 손을 맞잡는 쪽으로 돌아서면 즐거울까요. 싸움꾼 길이 있습니다. 사랑둥이 길이 있어요. 사이좋은 숲길도 있고요.  ㅅㄴㄹ



선생은 실컷 때렸다 엉덩이에 담뱃불이 붙을 때까지, 그리고 날 선 숨을 기다란 코털 사이로 들이켜며 꺼지라 했다 그들은 교실의 모서리로 깊이 꺼졌다 (분노의 시절―분노 조절법 중급반/22쪽)


그는 세탁기를 붙잡고 / 아무 버튼이나 누른다 / 그는 구운 생선의 미소 / 무너져 가는 회사의 등이 굽은 양식어 (그리고 다시 아침/64쪽)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별에서 별까지 푸른도서관 75
신형건 지음 / 푸른책들 / 2016년 4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숲노래 시읽기

노래책시렁 118


《별에서 별까지》

 신형건

 푸른책들

 2016.4.15.



  아이가 문득문득 읊는 모든 말은 노래입니다. 우리가 귀밝은 어버이라면 아이가 조잘조잘 노래하는 모든 말마디를 그때그때 마음에 새기고, 곧잘 글로도 옮겨서 시집 여러 자락 꾸릴 만합니다. 나중에 아이가 자라면 아이는 스스로 제 말을 삐뚤빼뚤 또박또박 갈무리하면서 사랑스러운 시집을 꾸준히 베풀 만하고요. 그렇다면 어른 몸인 사람은? 시를 이렇게 써야 할 일도 저렇게 꾸며야 할 까닭도 없습니다. 스스로 읊는 모든 말이 노래인 줄 알아차려서, 여느 때에 하는 모든 말을 노래로 삼아서 마음에 먼저 새기고 가끔 글로 옮기면 되어요. 《별에서 별까지》는 시쓴님이 따로 푸름이한테 맞추어 쓴 청소년시라고 합니다. 그런 티가 나기는 했으나 굳이 티를 내지 않아도 돼요. 동화책을 어린이만 읽지 않듯 동시를 어린이만 읽을 까닭이 없습니다. 청소년시는 푸름이만 읽어야 할까요? 어느 만큼 철이 들 무렵 온누리를 하나하나 깨닫도록 ‘그 길을 먼저 밟고 산 사람’으로서 ‘열다섯 살 철노래’를 부르고 ‘열여덟 살 철노래’를 읊으면 될 뿐이에요. 말재주는 안 부리면 좋겠습니다. 앞서가지 않으면 좋겠습니다. 틀을 세우지 말고 그저 푸르면 됩니다. ㅅㄴㄹ



또 얼마 전까지만 해도 / 나이가 많으면 다 / 어른인 줄 알았는데, / 지금은 이도 저도 / 다 아닌 것 같아. / 어른? 어른? / 아른아른. (어른/67쪽)


공원 매점 앞에 서서 / 너를 기다리는데 / 저 앞에 빛바랜 파란색 의자 하나가 / 가만히 앉아 있다. (의자/101쪽)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메나리아리랑 실천시선(실천문학의 시집) 102
안용산 지음 / 실천문학사 / 1995년 12월
평점 :
품절


숲노래 시읽기

노래책시렁 117


《메나리 아리랑》

 안용산

 실천문학사

 1995.12.30.



  큰아이가 저녁으로 고구마를 찌겠노라 하기에 ‘그렇다면 읍내마실을 다녀올까?’ 하고 생각합니다. 고구마를 찌면서 찐빵을 얹으면 같이 누릴 테니까요. 이동안 큰아이는 집에서 그림놀이를 누립니다. 저는 시골버스를 마을 어귀에서 기다리며, 또 타고 나가며, 다시 시골버스를 기다려 타고 들어오는 길에 시집 한 자락하고 인문책 한 자락을 다 읽습니다. 이러고도 틈이 있어 수첩을 펴서 ‘토란’이란 동시를 한 자락 써 보았습니다. 토란알이며 토란잎이 들려준 마음소리를 찬찬히 옮겼지요. 《메나리 아리랑》을 읽는데 좀 심심합니다. 왜 심심할까 하고 생각하다가, “우수나 경칩”이란 이녁 노랫자락에서 얼핏 느낍니다. 논도 아니구 밭도 아니어도 어떻겠습니까. 흙지기도 아니고 장사님도 아니면 어떠한가요. 꼭 무슨 이름이어야 하지 않고, 꼭 뭐가 되어야 하지 않습니다. 반드시 무슨 목소리를 낸다거나 구태여 무엇을 이루어야 하지 않습니다. 메나리는 메나리입니다. 일노래는 일노래입니다. 설거지를 해도 일이고, 벼를 베어도 일이며, 아이를 가르쳐도 일입니다. 기저귀를 갈아도 일이고, 별을 노래해도 일이며, 개미하고 놀아도 일이지요. ㅅㄴㄹ



산도 아니구 들도 아니구 / 논도 아니구 밭도 아니구 / 농사꾼도 아니구 장사꾼도 아니구 / 요새 부는 바람만큼이나 / 잴 수 없는 게 (우수나 경칩/20쪽)


그랴그랴 / 겨울은 쉬는 게 아녀 / 추우면 추울수록 더욱 잘 타오르는 / 들불처럼 / 즈들 스스로 알 것은 / 모두 아는 것이여 (들불/38쪽)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