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상이 조용해졌어요
에두아르다 리마 지음, 정희경 옮김 / 봄나무 / 2021년 4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숲노래 그림책 2021.10.11.

그림책시렁 784


《세상이 조용해졌어》

 에두아르다 리마

 정희경 옮김

 봄나무

 2021.4.12.



  요즈음 칙폭이(기차)를 탈 적마다 매우 거슬릴 뿐 아니라 지겹습니다. “열차 내에서의 금지사항”이라면서 열 몇 가지를 빠르고 크게 자꾸 읊더군요. 시골에서도 매한가지입니다. 면사무소하고 군청하고 전라남도청에서 날마다 몇 벌씩 끝없이 “코로나 금지사항 마을방송”을 합니다. 이제 어디를 가도 꼬박꼬박 자취를 남기라 하고, 끝없이 ‘발열체크’에 ‘소독·방역’에 ‘큐알코드 인증’을 하는 판입니다. 안 아플 사람도 아프라고 내몰면서, 모든 사람한테 차꼬를 채워, 그저 나라가 시키는 대로 고분고분 구는 종살이로 옮매는 흐름입니다. 그런데 벼슬아치뿐 아니라 여느사람 스스로 이 물결에 앞장섭니다. ‘박정희 새마을운동 독재’랑 뭐가 다를까요? ‘전두환 바르게살기 독재’랑 무엇이 다른가요? 《세상이 조용해졌어》는 오늘날 이 ‘바보사슬’이 어떻게 태어나서 누가 어떻게 옥죄며 앞으로 어떤 낭떠러지로 달려가는가를 찬찬히 보여줍니다. 입을 가려서 노래는커녕 말조차 벙긋하지 못하도록 틀어막는 곳은 안 즐겁고 안 아름답습니다. 이른바 ‘자유·민주·평화·평등’이 온통 죽어버립니다. 싸움판(군대)으로 아늑살림(평화)을 못 지킵니다. 입가리개와 차꼬로는 살림도 사랑도 못 낳고, 아기가 태어날 길까지 가로막겠지요.


ㅅㄴㄹ

#Oprotesto #EduardaLima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하나의 작은 친절 소원함께그림책 3
마르타 바르톨 지음 / 소원나무 / 2021년 3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숲노래 그림책 2021.10.6.

그림책시렁 783


《하나의 작은 친절》

 마르타 바르톨

 소원나무

 2021.3.30.



  우리말 ‘씨’는 ‘글씨·마음씨·말씨’로 쓰곤 하며, 사람을 가리킬 적에 “아무개 씨”라 하기도 합니다. 글씨라면 ‘글결’일 텐데, 사람을 가리킬 적에는 ‘씨앗’이로구나 싶어요. 순이도 돌이도 씨앗을 품은 빛이거든요. 《하나의 작은 친절》은 “Every Little Kindness”를 우리말로 옮겼습니다. 아니, 이 그림책에는 그림만 있고 말은 없으니 ‘옮겼다’는 말은 안 어울립니다. 그저 책이름 하나를 옮겼어요. 조그맣게 이어 나가는 ‘마음씨’를 다루는 그림책이기에 “하나의 작은 친절”이란 이름이 내내 거북했습니다. 영어 “Every Little Kindness” 어디에 ‘하나의’가 있나요? 적어도 “모든 작은 친절”로 옮겨야 마땅할 텐데요? 그런데 이 그림책을 가만히 읽노라면 ‘하나의’도 ‘모든’도 안 어울립니다. 영어 ‘Kindness’나 한자말 ‘친절’이 어떤 결을 그리는가를 생각해 봐요. 두 나라 낱말은 어떤 모습이나 숨결을 그리나요? 우리말로 하자면 ‘따뜻’입니다. 사람들이 문득문득 마음을 따뜻하게 다스리는 줄거리를 차근차근 엮었어요. 저는 어버이로서 아이들한테 “스스로 따뜻하게 씨앗을 심자”고 말합니다. 우리가 나아갈 길은 “따뜻한 마음씨”이면 넉넉하지 싶습니다. ‘따뜻씨’이면 즐거워요.


ㅅㄴㄹ  

#MartaBartolj #EveryLittleKindness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누구 양말일까? 자연이 좋아 2
김종현 지음, 박영신 그림 / 개똥이 / 2021년 3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숲노래 그림책 2021.10.6.

그림책시렁 782


《누구 양말일까》

 김종현 글

 박영신 그림

 개똥이

 2021.3.5.



  골골대는 아이는 버선(양말)을 꿰라는 잔소리를 내내 들었습니다. 뛰놀 적에는 맨발이 가장 좋은데, 이 버선으로 발을 보듬을 만한지 잘 모르겠다고 여기던 나날입니다. 배움터를 거쳐 스물이란 나이를 지난 어느 날, 우리가 몸에 두르는 온갖 입을거리는 ‘숲이나 땅에서 자라던 숨결’이 아닌 ‘기름(석유)에서 뽑아내어 죽임물(화학약품)을 잔뜩 넣은’ 실로 뽑아낸 줄 비로소 알았습니다. 그런데 이 터전은 순이돌이 모두한테 버선을 억지로 씌우려 해요. 더구나 순이한테는 다리를 온통 ‘죽임물로 짠 실’로 지은 버선을 씌우지요. 《누구 양말일까》는 버선을 한 짝 두 짝 신기면서 ‘사람 곁 여러 숨붙이’를 생각하도록 재미나게 이끄는 줄거리라고 할 만합니다. 셈을 가르치거나 짐승이름을 알려줄 적에 이웃나라에서는 이런 그림책을 으레 선보이더군요. ‘기초학습·서양 디자인’이란 틀에서 본다면 이 그림책은 나쁘지 않습니다. 그러나 옷도 신도 버선도 두르지 않는 숨붙이한테 굳이 옷이나 신이나 버선을 씌우면서 아이들한테 셈을 가르쳐야 할는지 아리송해요. 맨발이기에 그토록 잘 달리는 범이요 늑대요 토끼입니다. 맨손이기에 그렇게 집을 잘 짓는 거미입니다. 가르침(학습)보다는 숲과 삶과 숨결을 헤아리기를 바랍니다.


ㅅㄴㄹ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아빠는 하나, 아기는 열 - 취학전 그림책 1004 베틀북 그림책 5
베네딕트 게티에 지음, 조소정 옮김 / 베틀북 / 2000년 8월
평점 :
품절


숲노래 그림책 2021.10.4.

그림책시렁 780


《아빠는 하나 아기는 열》

 베네딕트 게티에

 조소정 옮김

 베틀북

 2000.8.14.



  순이(여자)하고 돌이(남자)는 제 몸에 새 숨결을 품어서 낳느냐 아니냐로 다릅니다. 순이돌이 모두 ‘아기씨앗’을 몸에 품되, 순이만 열 달 동안 찬찬히 돌보면서 새몸으로 맞이합니다. 돌이는 마땅히 순이를 아끼면서 집안일하고 집살림을 맡을 노릇입니다. 아기를 품어서 돌보다가 낳자면 집안일이며 집살림을 못 꾸리지요. 그런데 오늘날 우리나라뿐 아니라 웬만한 나라에서는 순이 혼자 아기도 돌보고 집안일에 집살림까지 떠안습니다. 순이는 아기가 사랑으로 태어나는 데에 온힘을 쏟으면서 아기가 물려받을 기쁨·사랑을 놀이·노래로 나누는 길을 갈 노릇입니다. 돌이는 순이랑 아기가 느긋이 먹고 자고 놀고 지내도록 모든 밥벌이·집안일·집살림을 맡아야지요. 이러다가 아이가 대여섯 살쯤 되면 연장을 쥐어 주고, 여덟아홉 살쯤 되면 부엌일을 같이하며 익히도록 부드러이 이끌어 주고요. 《아빠는 하나 아기는 열》은 순이돌이한테 ‘어른·어버이’로 즐겁게 사랑하며 살아가는 길을 싱그럽고 재미나게 들려줍니다. 아이는 어버이한테서 무엇을 받고 싶을까요? 돈인가요? 부릉이나 잿빛집인가요? 아니에요. 아이는 오직 사랑을 받으려고 태어나요. 어버이는 뭘 해야 할까요? 돈을 많이 벌어야 하나요? 아니지요. 사랑으로 놀면 돼요.


ㅅㄴㄹ


#BenedicteGuettier 

#TheFatherWhoHadTenChildren

#Lesdimanchesdupapaquiavait10enfants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아델라이드 - 하늘을 나는 캥거루 바람 그림책 89
토미 웅게러 지음, 김시아 옮김 / 천개의바람 / 2020년 3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숲노래 그림책 2021.9.30.

그림책시렁 779


《아델라이드》

 토미 웅게러

 김시아 옮김

 천개의바람

 2020.3.25.



  짐승나라에서는 앓는 일이 없습니다. 사람나라에서는 앓는 일이 끝없습니다. 짐승나라에는 돌봄터(병원)가 없으나 걱정도 없습니다. 사람나라에는 돌봄터가 수두룩할 뿐 아니라 돌봄물(약)까지 가득하지만 걱정투성이입니다. 나라에서는 돌림앓이가 두렵다고 사람들한테 알립니다. 그런데 돌림앓이에 아예 안 걸릴 뿐 아니라, 여느앓이조차 없는 사람이 꽤 많습니다. 돌봄터에 드나든 일이 없다든지, 돌봄터 구경이 오래된 사람도 꽤 많아요. 《아델라이드》는 ‘사람나라가 궁금한 캥거루’ 이야기를 다룹니다. 사람나라 가운데 프랑스 파리를 알리려는 뜻이 짙은 그림책인데, “사람한테 이바지하고, 사람을 좋아하고, 사람 곁에서 사는 짐승”을 그림감으로 삼습니다. 이런 줄거리가 나쁘지는 않되 재미는 없습니다. 하늘을 날 줄 아는 캥거루가 ‘고작’ 사람나라에 깃들어 무엇을 할 만할까요? 돈을 벌고 이름을 얻는 일이 즐겁거나 보람찰까요? 앓다가 낫는 사람이 있고, 앓을 일조차 없이 멀쩡한 사람이 있습니다. 앓다가 스러지는 사람이 있고, 자꾸 앓으며 걱정과 두려움에 휩싸이는 사람이 있습니다. 둘 사이는 무엇이 다를까요? 우리는 무엇을 보고 어떤 삶길을 그릴 노릇일까요? 푸른별 모든 돌림앓이를 누가 왜 퍼뜨렸는가 생각해야지요.


ㅅㄴㄹ

#Adelaide #TomiUngerer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