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꽃 하얗게 지던 밤에 - 이철수 판화산문집
이철수 글, 그림 / 문학동네 / 2003년 11월
장바구니담기


흔들리는 나무들..흩날리는 나뭇잎....

가을에 딱어울리는 풍경...바람에 옷자락을 펄럭이듯..나뭇잎도 펄럭인다.


댓글(4)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비자림 2006-09-24 18:37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이 사람 참 좋아해요.
잠깐이라도 구경할 수 있어 좋네요.
주말 잘 보내셨나요? 저 서재나들이 하고 있는데 컴이 이상해서 불안하네요.

해리포터7 2006-09-24 18:50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비자림님 오셨네요..저두 좋아해요^^

2006-09-27 18:54   URL
비밀 댓글입니다.

해리포터7 2006-09-27 19:15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속삭이신님..안그래도 님의 소식이 궁금하였답니다..좀더 기다리니 님이 여기에 다녀가셨군요...네 추석지나믄 우리 열심히 놀아요.히히히.여기저기 챙기실일이 많으시죠?..몸상하지 않게 조심..찬찬히 하시구요^^
 
배꽃 하얗게 지던 밤에 - 이철수 판화산문집
이철수 글, 그림 / 문학동네 / 2003년 1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온통하얀색의 표지...그리고 끌리는 제목으로부터 기대가 정말 컸다..

읽으면 읽을수록 고개를 끄덕이고..가슴에 끌어안게 되는 판화산문집....

늘 좋은생각이라는 얇은책 뒷편에서 나를 감질나게 했던 판화와 글귀들이 모두 모였다.

사실 판화라는거 학교때 까만 고무판에 새기는것 밖에 한적이 없다...그 지독한 고무판냄새에 질리기도 했었지만 막상 이렇게 종이에 옮겨놓고 보면 여백이 주는 감흥에 깜짝 놀라곤한다..

물론 이철수님은 목판에다 판화를 하신다..얼마전에 우연히 TV에서 인터뷰하는걸 본적이 있다..

그의 판화작품은 원하는 사람모두에게 이메일로 띄우기도하고 필요하다면 상품에 넣어도 좋다는 승낙도 했단다...그의 글처럼 그분은 참으로 욕심이 없어보였다.. 

그분의 간결한 선 하나하나로 외로움과 덧없음을 표현해낸다..이래서 판화가 좋다..


댓글(4)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춤추는인생. 2006-09-25 11:59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실제로 뵌 그분의 목소리가 잊혀지지 않네요
굉장히 나직하고 정직한 음성이였어요..^^

해리포터7 2006-09-25 12:32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어머 실제로 뵈었군요..저두 인터뷰하는거 봤는데 그런느낌이었어요..

치유 2006-09-27 18:52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저도 이분 판화집 넘 좋아요..
산문집이라니 더 좋을듯 ..

해리포터7 2006-09-27 19:14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배꽃님..잘 지내셨어요? 아까 문자 넣어볼라고 하다가 전화와서 다 지우져버렸답니다..여기들어오니 계신것을...ㅎㅎㅎ
 
Smile Again - 나를 미소 짓게 하는 순간들 99
김경환 외 지음 / 좋은생각 / 2006년 8월
절판


노~오~란 표지가 참 깜찍하다 동그란 구멍안으로 보이는 얼굴들과 하늘이 진짜로 웃음짖게 한다..
이책엔 미소지어지는 사진들로 가득차 있고..공감가는 글귀로 가슴을 적셔준다..

좋은생각에서 포토에세이 공모전을 했었나보다..이책은 그 공모전에 출품된 사진과 글을 엮은 책이다..
이사진은 최우수상인데 두장이 연속적으로 소개되었다..

손녀가 달려와 어머니품안에 안기는걸 보는 느낌.....


보기만 해도 웃음지어지는 아가의 사진...
아마 아빠가 글을 썼나보다..글귀도 참 공감간다..


댓글(2)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하늘바람 2006-09-21 11:46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어머 참 좋네요

해리포터7 2006-09-21 11:56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하늘바람님 가볍게 이런 사진집 보는거 참 좋아해요..사진 들여다보느라 시간은 좀 걸리지만요.ㅎㅎㅎ
 
가보기 전엔 죽지마라 - 떠나라, 자전거 타고 지구 한바퀴 1
이시다 유스케 지음, 이성현 옮김 / 홍익출판사 / 2005년 8월
절판


유콘 강을 며칠씩 여행하면서, 존 하치의 말이 모두 사실일지 모른다는 생각이 들었다. 하루이틀 정도로 카누 여행을 경험했다면, 유콘 강의 참모습을 느꼈다고 말할 수 없을 것이다. 왜냐하면 몇 날 며칠을 강의 물살에 흔들리면서 있는 그대로의 모습으로 대자연 속을 지나고, 거기서 먹을 것을 얻고, 그안에서 삶에 대해 관조할 수 있을때 비로소 유콘강을 정면으로 대할 수 있기 때문이다.
내가 하나 더 흥미 있게 느낀 것은 바로 시야의 차이였다. 카누에서 본 세상은 자전거를 타고 가면서 본 세상과는 전혀 달랐다. 수면이 바로 내 코앞에 가까이 있고, 아주 낮은 위치에서 강의 양쪽 기슭에 있는 숲을 바라보노라면, 그 높이의 시선으로 살아간다면 인간은 누구나 자연에 대해 보다 겸손해질 수 있을 것 같다는 생각이 들었다.
어느날 밤, 그토록 기다리던 것을 다시 만나게 되었다. 밤하늘에 드리워진 그 커튼과 같은 빛, 오로라를 다시 보게 된 것이다. 홋카이도 3인조는 오로라를 향해 보석보다 아름답다며 외쳐 댔고, 예삿일에는 미동도 안 하는 야마토조차도 입을 떡 벌린 채 넋을 잃었다.
저 빛이 나로 하여금 유콘 강으로 오게 했다는 생각에, 나는 존 하치가 그랬던 것처럼 경외심과 감사의 마음으로 중얼거렸다.
"여기에 오게 해주어서 정말 감사합니다."-47-48p쪽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차라리 아이를 굶겨라 - 아이를 해치는 음식 39가지
다음을 지키는 엄마모임 지음 / 시공사 / 2000년 12월
장바구니담기


생물독은 '천연독'이라고도 하는데, 생물이 스스로 체내에서 만들어내는 독이다.이런 독성은 생물이 스스로, 혹은 자손을 보호하기 위해서 만들어 낸다.
예를 들어 독버섯은 자체 내에 독이 있어 사람들의 먹이가 되는 것을 피한다. 또 좁은 공간에서 같은 종류의 생물이 너무 많이 번식하면, 각 개체가 저마다 독소를 내뿜는데, 그렇게 되면 몸이 약한 개체부터 먼저 죽어 밀도가 낮아져 살아가기에 적절한 환경을 유지 하게 된다. 닭과 같은 고등 조류는 알을 낳을 때 알을 빼앗길 위험이 느껴지면 본능적으로 알 속에 독을 분비하여 함부로 빼앗기는 일을 방지하려고 하기도 한다. 이를 보면 양계장에서 빽빽히 키우는 닭이 낳은 달걀 속에 얼마나 많은 독성이 있을지 짐작이 간다.
.................................-52p쪽


댓글(6)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똘이맘, 또또맘 2006-09-18 10:40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아유~ 무셔라...

해리포터7 2006-09-18 12:07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똘이맘님 제목처럼 치명적인 진실이 많았어요.

씩씩하니 2006-09-18 16:13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진짜 무서워요,,,전 제목만 듣구 아이들 밥 잘 먹게 하는 요령 이런게 들어있는지 알았지 뭐에요...

해리포터7 2006-09-18 17:56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님 이글에 있는독은 조금만 섭취할때는 그렇게 사람에게 치명적이지는 않다고해요..단지 그 닭에게 주는 모이가 무슨성분인지 또 뭐가 첨가되었는지가 문제가 된다지요.

2006-09-18 23:22   URL
비밀 댓글입니다.

해리포터7 2006-09-18 23:24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저도 그생각이 머리에서 떠나질 않아요.속삭인님..저 조만간 농사지으러 시골갈지도 몰라요.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