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번 주말엔 무슨 영화를 볼까?> 1월 2주

   

 1. 인디밴드 <소규모 아카시아 밴드 이야기>  

 소규모 아카시아 밴드는 그 이름만으로 내게는 잊혀지지 않는 그룹인데, 가녀린 여성 보컬의 목소리와 다소 몽환적인 느낌의 노래들을 주로 부른다. 감수성이 한참 예민했을 때(그러니까 때늦은 사춘기가 왔을 때;;) 많이 들었던 노래로, 낮보다는 밤에 듣는 것이 훨씬 와 닿는 그런 스타일의 곡들이 소규모 아카시아 밴드를 떠올리게 한다고 볼 수 있다. 이번에 그들의 이야기를 담은 다큐멘터리 <소규모 아카시아 밴드 이야기>가 개봉했다. 아는 사람만 안다는 그들의 귀한 얼굴(사실, 좋아한다고 생각했던 나도 정작 얼굴을 보기는 이번이 처음이라는. 라디오에서 목소리만 들었었다)을 무대도 아닌 스크린에서 볼 수 있는 기회를 놓칠 수 있겠는가. 더구나, 그들의 열정 사이사이에 꿈결처럼 흐르는 소규모 아카시아 밴드의 음악들을 들을 기회도 놓치지 말자. 그들의 음악은 밤, 뿐만 아니라 마음이 허전한 겨울에도 '몹시' 어울린다.

 2. 교도소의 합창단 <하모니>  

 1월 28일 개봉 예정인 <하모니>는 김윤진이 오랜만에 스크린에 복귀하는 작품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는데, 나문희 여사님도 나오신다고 하니 더욱 반갑다. 몇 줄 되지 않는 시놉시스만으로도 감동을 주는 영화라는 것을 알 수 있는데, 그 감동을 주는 요소로 교도소에서 만든 합창단이라는 소재를 사용했다. 우피 골드버그의 <시스터 액트>를 생각해보면, 이미 한참 전에 유행한 이야기같지만, 나는 TV에서 방영해주는 것을 열 번 넘게 봐도 재밌더라. <하모니> 역시 그런 유머러스함과 즐거움과 꿈, 그리고 감동이 있을 것 같다. 세상을 버리고, 세상에서 버려진 그들이 만들어내는 아름다운 소리가 마음을 울릴 것이다.

 3. 길거리 음악가 <원스> 

 음악,으로는 더이상 말 할 것이 없는 영화 <원스>. 이 영화를 보고 o.s.t를 얼마나 열심히 들었는지 영어가 안 되는 나도 가사를 외울 정도-. 길에서 연주하는 것을 행복으로 삼는 남자와, 그에게 다가온 여자의 사랑이야기는 음악으로 조금씩 진전되어 간다. 초라하고 궁색한 모습이라도 그들에게는 빛나는 열정이 있다. 아름다운 피아노 소리와 멋진 기타 연주를 즐길 수도 있고, 그들의 섬세한 감정이 표현된 노래를 러닝타임 내내 즐길 수 있다. 영화를 보고, 음악을 들어야 그 장면이 떠올라서 감정이 풍부해진다. 두 번 보고 세 번 봐도, 아프지만 좋은 영화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19분 1
조디 피콜트 지음, 곽영미 옮김 / 이레 / 2009년 12월
평점 :
절판


마이클 무어의 다큐멘터리영화 '볼링 포 콜럼바인' 을 떠올리게 하는.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더 로드
영화
평점 :
상영종료


 모든 화면이 흙빛이다. 사람도, 땅도, 하늘도, 나무도, 심지어 바다까지. 흙빛 화면 속에서 빛나고 있는 것은 '살아내겠다'는 의지를 가진 두 눈 뿐이다. 그 눈빛은 언제든 꺼질 준비를 하고 있는 듯 아슬아슬해서, 보는 내내 가슴이 조마조마했다.  

 원작을 읽지 않아서 영화를 원작에 비교할 수 없지만, 영화는 그 나름대로의 매력을 가지고 있다. 충실한 재현이니, 주제의식을 깊이있게 담아내지는 못했느니 하는 말들도 원작의 품격을 모르는 내게는 그다지 와닿지 않는다. 비고 모텐슨의 연기는 훌륭했고, 아버지와 아들은 처절했으며, 암울한 상황에서도 희망을 잃지 않는 모습은 인상적이었다. 사람이 사람을 믿을 수 없는 세상, 먹을 것이 없어 사람을 해쳐야 하는 날의 연속, 총을 손에서 놓고는 한시도 살아갈 수 없고, 뺏지 않으면 빼앗기고 마는 세상. 이런 세상에 살게 된다면 어떨까. 남에게 능욕을 당하고 내 아이가 고통 속에서 죽는 것을 보느니 차라리 내 손으로 죽음을 택하겠다는 생각을 하지 않을 수 있을까.  

 그런 선택을 한 사람이 있었다. 햇살이 내리쬐고 사랑이 가득한 밝은 세상에서 살아가던, 걱정없던 그 때를 그리워하는 사람은 그랬다. 앞으로 다가올 두려움 가득한 세상이 서서히 펼쳐지고 있는데, 그 시절만을 생각하는 사람은 그랬다. 더이상 나아갈 힘도, 의지도 없어서 그냥 버려야만 했다. 아이의 어머니는 그랬다. 하지만 그렇지 않은 선택을 한 사람도 있었다. 지나간 날을 추억으로 그리워하지만, 나아갈 수밖에 없는 사람. 사랑하는 사람을 지켜야한다는 의지로 두려움을 이기는 사람이 있었다. '좋은 사람'을 만나리라는 희망을 아들에게 심어주며, 추위와 배고픔과 두려움과 싸우는 아버지가 그런 사람이었다. 세상에 가장 강한 것이 모성이라지만, 여기 그 보다 더한 부성을 지닌 사람이 있는 것이다. 그런 아버지와 함께 모진 세상을 살아내는 아들은, 보이는 나쁜 것은 부정하고 보이지 않는 좋은 것을 믿고 찾으려는 아이다. 반드시 좋은 사람은 있다는 믿음이, 흙빛으로 가득한 세상에서 살아남는 그들의 생존전략이다.    

 나는 영화를 보는 내내, 솔직히 의아했다. 그 어떤 즐거움도 없는 세상에서, 도대체 무엇을 위해서 저렇게 살아내려고 애쓰는 건지. 그 모든 위험을 감수하면서 살아갈 가치가 있는 건지. 남쪽으로 남쪽으로 향해도, 더 나은 세상이 기다리고 있다는 보장도 없는 데 말이다. 바다 건너편에 어떤 세상이 있는지도 모르는 상태에서, 사랑하는 사람과 같이 살 수 있는 것도 아닌 삶인데도 그렇게 살아내려고 애쓰는 것이 의아했다. 살기 위해서 먹고, 살기 위해서 사람을 죽이고, 살기 위해서 끝없이 걷는 그들은 이 편안한 삶 속에서 내가 바라고 있는 것은 무엇인지 생각하게 했다. 더 나은 삶이란, 정말 상대적인 것인데도 항상 주어진 것에 만족하지 못하고 더 높은 곳을 향해 있는 마음이, 그냥 부끄럽다. 삶이란, 저렇게 무거운 것인데도 이렇게 가볍게 생각하고 있는 내가 부끄럽다.  

 덧붙이자면, 이 영화는 참, 보기 힘들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아스트로 보이 - 아톰의 귀환 - Astro Boy
영화
평점 :
상영종료


아톰은 어디가고 평범한 로봇만이 남았나?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이벤트] 2010년 새해 독서계획을 알려주세요. 적립금 100만원을 쏩니다!

 그동안 내 책읽기는 지나치게 '문학' 위주였다. 그것이 나쁘다고는 할 수 없지만, 문학이라는 큰 범주 안에서도 장르소설에 치우친 책 읽기가 많았다. 일본 추리소설이나 영미권 스릴러 소설에 한정된 책 읽기라 아쉬워서, 2010년에는 변화를 시도하며 여러 분야의 책읽기에 도전해야겠다.   

1월과 2월에는, 로마사 공부하기.  

=물론 공부라는 거창한 이름을 달기엔 뭣하지만, 집에 쌓여있는 "로마"와 관련된 책들을 읽어내야겠다. 로마는 내가 가장 좋아하고 관심있어 하는 서양사. 책 두께가 다들 만만치 않기 때문에 시간을 두고 정독해야지.  

3월에는, 에세이 읽기.  

=겨울 내내 집에서 웅크리고 있다가 이제 바깥 세상으로 나온 듯한 기분일 듯. 사람과 소통하는 즐거움을 얻기 위해 에세이를 읽어야겠다.

4월에는, 여행과 관련된 서적 읽기.  

=봄은 여행가기 좋은 계절. 따뜻하고 싱그러운 봄기운을 느끼며, 대리만족이지만 조금은 현실에서 벗어나는 기분을 느끼고 싶달까.  

5월에는, 세계문학전집 읽기. 

=내가 모르는 작가가 너무 많다. 제목만 알고 작품의 내용은 모르는 경우도 허다하고(이거 완전 부끄러운 일! 그래도 난 전공자이지 않은가 말이다ㅠ). 내 자존감을 높이기 위한 방법.   

6월에는, 평전 읽기.   

=난 솔직히, 평전을 진짜 좋아한다! 추리소설에 조금만 덜 시간을 뺏긴다면, 훨씬 더 많은 사람들의 이야기를 접할 수 있을 텐데 말이다. 내가 모르는 그들의 이야기가 벌써부터 궁금하다.

7월과 8월에는, 그야말로 추리소설!  

=그동안 아껴두고 아껴두었던 추리소설들을 꺼내 읽으며 더위를 물리칠 것.  

9월에는, 예술서적 읽기.

10월에는, 시집 읽기. 

11월에는 인문학 서적 읽기.  

12월에는 가슴 따뜻한 동화와 청소년 분야 책 읽기.


10개의 상품이 있습니다.

위건 부두로 가는 길- 조지 오웰 르포르타주
조지 오웰 지음, 이한중 옮김 / 한겨레출판 / 2010년 1월
12,000원 → 10,800원(10%할인) / 마일리지 600원(5% 적립)
*지금 주문하면 "오늘(17~21시) 사이" 택배 수령 가능
2010년 01월 20일에 저장

조지 오웰이 탄광으로 갔다. 탄광,하면 피곤에 찌든 노동자들의 얼굴이 먼저 떠오른다. 그들을 만난 조지 오웰이 그들의 이야기를 어찌 썼을지 궁금하다.
공항에서 일주일을- 히드로 다이어리
알랭 드 보통 지음, 정영목 옮김 / 청미래 / 2010년 1월
10,800원 → 9,720원(10%할인) / 마일리지 540원(5% 적립)
*지금 주문하면 "오늘(17~21시) 사이" 택배 수령 가능
2010년 01월 20일에 저장

그냥, 사람구경하는 게 시간을 재미있게 보내는 방법인데= 알랭 드 보통이 공항에서, 일주일을, 사람 구경하며 보냈단다. 이 책에 모두 담겨있단다. 갑자기, 사람 많은 곳에 가서 커피마시면서 구경하고 싶어진다.
독서일기
알베르토 망구엘 지음, 강수정 옮김 / 생각의나무 / 2006년 3월
14,000원 → 12,600원(10%할인) / 마일리지 700원(5% 적립)
2010년 01월 18일에 저장
품절
소개된 한 권 한 권의 책을 조심스레 마음 속에 담아두고픈.
서재 결혼 시키기
앤 패디먼 지음, 정영목 옮김 / 지호 / 2002년 10월
9,800원 → 8,820원(10%할인) / 마일리지 490원(5% 적립)
*지금 주문하면 "오늘(17~21시) 사이" 택배 수령 가능
2010년 01월 18일에 저장

책과 관련된, 남의 이야기는 흥미롭다. 야금야금 읽어야지.


10개의 상품이 있습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