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기스 플랜
레베카 밀러 감독, 에단 호크 외 출연 / 플레인아카이브(Plain Archive) / 2018년 4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결혼은 해도 후회 안해도 후회라면 안하고 후회하는 게 나은것 같다. 왜 굳이 그 길로 걸어들어가서 있는 고생 없는 고생 다 하고 인생 이게 뭔가... 나락까지 떨어졌다가 세이 굿바이 하는지.
아니 그렇게 남자랑 가정 꾸리고 힘들었으면서 막판에 또 새로운 남자에게 눈 번쩍이는 건 무엇?

댓글(8) 먼댓글(0) 좋아요(8)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단발머리 2019-11-12 08:13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좋아요 더하기 맞아요...🙄

다락방 2019-11-12 08:22   좋아요 0 | URL
이 영화에 대하여 페이퍼 쓰고 있습니다. 잠시 기다려주세요! ㅎㅎ

단발머리 2019-11-12 08:24   좋아요 0 | URL
까아약!!!! >.< 기다릴께요!!

공쟝쟝 2019-11-12 08:22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ㅋㅋㅋ마지막에 눈 번쩍였었나요? ㅋㅋㅋ 선명항 반 결혼영화 ㅋㅋㅋ

다락방 2019-11-12 08:23   좋아요 0 | URL
스케이트장에 피클장수가 나타나면서 매기가 활짝 웃죠. 어처구니 ㅋㅋ 살림도 돈버는 것도 자기가 혼자 독박해놓고 이제 돈 버는 피클장수 만나서 좋다는건지.. 에휴..

단발머리 2019-11-12 08:25   좋아요 0 | URL
피클장수가 있어요? ㅎㅎㅎㅎ핫도그 파는 아저씨가 피클 주는 거 아니구요?! ㅋㅋㅋㅋㅋㅋㅋ 기대만발 ㅋㅋㅋㅋㅋㅋㅋ

공쟝쟝 2019-11-12 08:25   좋아요 0 | URL
아 ㅋㅋㅋ 그냥 저는 딸이 누구 아이였는지 힌트라고 생각햇는데 ㅋㅋㅋ 영화의 귀여운 반전이라고 생각햇어요 ㅋㅋ

다락방 2019-11-12 08:55   좋아요 0 | URL
단발머리님, 피클로 점점 더 가게를 확장해가는 남자가 나옵니다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그 피클이 그렇게나 맛있대요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공쟝쟝님, 처음부터 ‘아아, 저 아이는 누구의 아이인지 알 수 없겠구먼‘ 했는데, 마지막에 숫자를 좋아하는 아이더라고요?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이 남자는 다른 남자랑 다른‘ 남자일 ‘수도‘ 있겠지만, 그런 가능성에 나를 다시 집어넣는 건 이제 안해야 되는게 아닌가 싶어요. 매기는 이미 독박육아와 살림으로 고단했잖아요. 에휴..
 
툴리
제이슨 라이트먼 감독, 샤를리즈 테론 외 출연 / 인조인간 / 2019년 1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아시아에 김지영이 있고 아메리카에는 툴리가 있다. 이런 내용인줄 모르고 봤는데.. 아 제기랄..

아메리칸 김지영...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피의 수확
샤론 볼턴 지음, 김민수 옮김 / 엘릭시르 / 2019년 7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아주아주 오래전부터 남자들은 여자들을 학대하고 팔아먹었다. 그런 세상에서 여자가 미치지 않을 도리가 있을까.

그렇지만 샤론 볼턴님, 너무 슬프잖아요. 잠들기 전의 제 이마음을 어쩌실거에요. 아ㅜ미치겠네 ㅜㅜ 일찍 잘라고 했는데 이런 마음으로 어떻게 자요 ㅠㅠ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우먼 인 윈도 모중석 스릴러 클럽 47
A. J. 핀 지음, 부선희 옮김 / 비채 / 2019년 9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이 여자야, 술 좀 그만 마셔, 술하고 약을 함께 먹지좀 말라고!

속으로 이천번쯤 잔소리를 했다.

이야기는 예상하지 못했던 방향으로 흘러갔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썸씽 인 더 워터
캐서린 스테드먼 지음, 전행선 옮김 / arte(아르테) / 2019년 7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아 읽는동안 너무 스트레스 받았다. 주인공과 주인공 남편 성격 너무 싫어서 짜증대폭발. 중간에 던져버릴까 다섯번쯤 생각하다가 그래도 간신히 끝까지 읽었네. 끝까지 안읽었다면 별은 두 개에서 그쳤을 것.

아 다 읽고나서도 스트레스 안사라져..

댓글(0) 먼댓글(1) 좋아요(1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1. 《썸씽 인 더 워터》스트레스..
    from 마지막 키스 2019-10-25 11:16 
    출퇴근을 반복하는 삶을 아주 오래 해오고 있는데 아마도 나이 탓인지, 이제는 금요일이면 확실히 지쳐버린다. 금요일까지가 딱 한계구나. 어쩌면 한계는 수요일 밤부터 찾아오는데 금요일까지 출근을 해야 하니 억지로 버티는 걸지도 모른다고 생각했다. 지치고 피곤한 금요일 아침. 몸도 마음도 한주간 쓸만큼 썼다고 생각해서 지쳐버리는 금요일인데, 그나마 금요일이기 때문에 버텨지는 것 같다. 오늘만 잘 보내면, 그러면 주말이다. 금요일밤과 주말이 찾아와. 먹고 싶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