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 처음 | 이전 이전 | 1 | 2 | 3 | 4 | 5 |다음 다음 | 마지막 마지막

요즘 개인 정보 보호가 상당히 중요하단 화두가 되고 있다.은행이나 보험 통신사 인터넷 쇼핑몰등에서 매번 고객 정보자료가 유출되니 고객들이 자신의 개인 정보에 민감하지 않을수가 없다.

 

그래선지 은행등에서는 개인 정보 보호에 최선을 다하고 있지만 여전히 개인정보는 뻥뻥 뚫리고 해당 업체들은 본질적인 문제보다 지엽 말단적인 문제에만 메달리고 있는 형편이다.예를 들면 컴이나 폰이 고장이 나서 데이터 백업이 필요한 경우 해당 제조사나 통신사는 개인 정보 보호란 미명하에 백업 서비스를 해주지 않고 있다.

뭐 예전에야 대부분 외장 하드를 가지고 있지 않아 기사의 컴에 자료를 백업받은후 컴이나 폰을 수리하고 다시 백업을 해주는 경우가 있어 개인의 중요자료 유출 문제가 생길수 있지만 개인 외장하드의 경우 정보 유출의 문제가 확연히 줄어든다.

 

개인이 능력이 된다면 스스로 컴을 고치고 자료를 백업 받을수 있지만 일반인들은 이것이 불가능하다.제조사나 통신사는 자사의 홈에서 백업 프로그램을 다운받으라고 하지만 중요한것은 노인들은 이것이 힘들고 젊은이 역시 컴이나 폰이 하드웨어적으로 고장나면 자료 백업은 역시 불가능하다(물론 최선은 매번 자료를 백업받는 것이다)

하드웨어적으로 백업이 안될경우 제조사나 통신사는 자사의 개인정보 보호 정책에 따라 자료 백업이 불가능하니 고객 스스로 사설 업체로 가라고 내몰고 있다.

 

사설 업체에 가는 경우 고 비용이 발생하는 것은 물론이거나와 중요 개인 자료의 유출에 대한 보안을 담보할수 없나는 문제점이 발생한다.개인의 주요 자료가 유츌되어 커다란 문제가 된 경우 대부분 이런 사설 업체를 이용하는 경우에 발생한다.

 

제조사나 통신사의 경우 이런 자료 백업시 해당 기사들의 업무량이 늘고 (결국 기사 개개인의 업무 효율성 저하),개인 자료 유츌시 회사 이미지 추락과 손해 배상 유무로 이런 서비스를 하지 않은것 같다.

하지만 이런 문제로 사설 업체에게 데이터 백업을 하라고 고객의 등을 떠미는 것은 개인 정보 보호란 미명하게 스스로의 책임을 방기한다고 여겨진다.고객이 대형 통신사나 국내 대형 컴퓨터회사의 제품을 사는 것은 이런 서비스를 받고자 함이며 비싼 가격에는 응당 이런 서비스가 포함되어 있다고 생각한다.고객의 입장에선 누군지도 모를 사설업체 직원보다는 대형회사의 백업 서비스에 더 안심할수 있고 혹 자료 유츌이 생기더라도 책임 소재를 분명히 따질수 있기 때문이다.

 

개인적으로 컴 제조회사(콕 찍어 삼성이나 LG)나 통신사들은 개인 정보 보호란 미명하게 자신들이 할 일을 고객에게 떠 넘겨선 안된다고 생각된다.

by caspi


댓글(0) 먼댓글(0) 좋아요(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현재 사는 곳은 친척 어른의 호의로 아주 저렴하게 살고 있는데 그래서 쥔장 할아버지의 여러가지 일을 대신하는 경우가 종종있다.

 

이번에는 쥔장 영감님의 부탁으로 통신사 대리점과 은행및 카드사를 왔다갔다 했다.쥔장님의 자녀분이 아버지 핸폰을 스마트폰으로 바꾸어 드렸는데 저렴하게 하느라 카드를 일정 금액 사용시 통화료를 할인받는 것을 채택했다고 한다.그런데 일일히 카드 사용내역을 챙기지 못했는데 얼핏보니 통화도 얼마 안하는데 통신요금이 높아 할인을 되는지 잘 모르겠다고 하셔서 일단 카드사로 전화를 거니 매번 ARS가 도돌이표 노래를 부르고 있다.이 경우 많게는 10분이상 기다려야 하는데 암만 기다려도 전화를 끊고 전화를 몇라례나 걸어도 당최 상당원과 연락이 되질 않는다.이 경우 핸드폰 비용이 만만치가 않아 일이 있어 나가는 김에 통신사와 은행을 찾아서 확인키로 했다.

 

일단 사용 통신사로 가서 카드 사용 할인 유무를 묻자 일정 규모의 금액을 사용하면 통신료가 할인되는 결합 카드는 맞지만 할인 유뮤는 자신들이 확인할수 없다고 한다.그게 무슨 말이냐고 묻자 통신사는 당월 통신료만 카드회사로 발송하고 할인 유무는 사용액에 따라 카드사가 청구하가에 알수 없다는 것이다.

그래서 결국 카드 금액이 청구되는 은행으로 고고씽 할수 밖에 없었다.은행 창구에서 카드 사용 내역(개별사용 내역이 아니라 월별 사용금액임)과 통신료 할인문제를 묻자 개인 정보법상 본인이 아니기에 확인해 줄수 없다고 한다.뭐 그것은 당연하기에 그럴줄 알고 쥔장님이 준 주민등록증을 보여드렸더니 그래도 안된다고 한다.꼭 본인이 주민등록증을 지참하고 내점해야 확인해 줄수 있다고 한다.그래서 쥔장 할아버지는 나이도 드시고 거동되 불편해서 은행에 나올수 없으니 대신 왔다고 해도 본인이 아니면 안된다고 하는 것이다.뭐 여기까지는 그럴수가 있다고 생각해서 그럼 은행에 기입된 쥔장 영감님의 핸폰으로 전화를 걸어서 본인 확인하고 알려 달라고 하니 그래도 안된다고 고집을 한다.이 말에는 열이 받아서 그럼 병원에 입원해 거동이 불가능한 환자한테고 그런 소리를 할꺼냐고 언성을 높혔다.그제서야 지점의 높은 사람이 오고 내용을 확인후 컨펌하자 행원이 핸폰으로 연락을 한다.

그 과정에서도 은행(카드사)과 통신사간의 문제점이 있어 결국 은행창구에서 한 시간이나 앉어 있을수 밖에 없었다.

 

사실 개인 정보는 무척 중요하다.특히 노인분들의 경우 보이스피싱 문제로 더 민감하게 개인정보를 취급할수 밖에 없는 사실도 인정한다.하지만 이런 경우저럼 단순 정보(뭐 단순 정보라도 개인정보는 중요한것이 맞고 중요하게 처리해야 하는 것이 맞다)의 경우 본인 내방이 어려울 경우(이 경우 본인의 주민등록증/본인 핸폰으로 사실 확인을 하라고 미리 통보함) 융통성을 발휘할 필요가 있다고 생각한다.은행원의 개별 융통성이 힘들다면 은행 내규를 좀더 변경할 필요가 있다고 본다.

 

은행 자체적으로 고객의 개인정보가 뻥뻥 뚫려 인터네 상이나 나쁜 사람들에 돌아다닐 정도로 개인정보 보호에 허술한 은행이 개인들한테는 개인 정보 보호란 미명하게 제대로 일 처리를 하지 않는것은 참 웃기단 생각이 든다.

by caspi


댓글(0) 먼댓글(0) 좋아요(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얼마전에 잘 쓰던 2G 삼성 벤츠폰이 나이가 오래되서인지 통화/문자도 제대로 안되고 배터리로 급격히 닳아 만 하루가 채 안되 방전이 되기에 결국 다른 핸트폰으로 교체해야만 했다.문제는 또다시   2G폰을 쓰느냐 아님 이 참에 스마트폰으로 바꾸는가 하는 것이 었는데 스마트 폰을 쓴다면 이것저것 할인받아 저렴하게 교체할수 있지만 저렴한 가격대의 경우 데이터가 250~300메가 정도밖에 되지 않아서 바깥에서 인터넷 데이터의 유혹에 빠지지 않을 자신이 없어 결국 다시 2G폰으로 교체하기로 했다.

 

그래서 기존에 갖고 있던 중고 2G폰을 가지고 통신사로 가서 기기 교체를 했는데 문제는 그 다음부터 발생했다.폰안에 있는 번호/사진/문자등 중요한 것들이 많아 바꾼폰으로 백업을 해달라고 요청하니 2G폰은 백업이 안된다고 한다.그래서 스마트폰은 가능한데 왜 안되냐고 묻자 2G폰의 경우 그런 프로그램자체가 없다고 한다.게다가 통신사 직영 대리점의 직원들의 경우 대부분 20대여서 자신들은 2G폰 자체를 다루어본 경험이 없다고 한다.

 

할수없이 집으로 와서 일일히  이름과 번호를 재 등록하고 중요 문자내용도 역시 일일히 다시 적는 수고를 할수 밖에 없었다.그런데 전화번호나 문자를 재 등록을 한다해도 사진의 경우(가족 사진들이 꽤 있음)은 방법이 없다.물론 사진도 사설 업체에 가면 백업이 가능하지만 알아이보니 그 가격이 10~20만원선이니 배보다 배꼽이 더 크다.

 

2G의 경우 주요 사용층은 아무래도 젊은충 보다는 50대 이후의 장년층이나 노인들이 많을수 밖에 없다.2G폰은 아무래도 사용기간이 오래되고 제조사에 부품도 없어 망가지면 중고폰을 사지 않는한 스마트 폰으로 바꿀수 밖에 없는데 이 경우 2G폰의 백업(2G에서 스마트폰으로 백업이 가능한지는 잘 모르겠음)이 어렵다면 어르신들의 경우는 무척 난감할수 밖에 없다.

 

통신사나 제조사의 경우 2G폰은 돈이 되질 않기에 더이상 A/S에 신경을 쓰지 않는데 국내에 아직 2G폰 사용자가 수백만명이나 되는데 돈은 꼬박꼬박 받아가면서 서비스에 신경을 쓰지 않는다면 과감하게 2G사업을 때려치는 것이 맞다도 본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현재 유플 2G폰을 사용하고 있는데 갑자기 한두달 전부터 통화와 문자가 먹통이 되는 현상이 자주 발생하게 되어 중요한 통화를 못하는 경우가 왕왕 발생하게 되어 무척 난감한 경우가 많아 삼성 AS센터와 유플 대리점을 몇번이나 왔다갔다 했다.

 

우선 삼성(핸드폰이 애니콜이다)에선 핸드폰 자체에는 큰 무리가 없다면서 아마도 문자가 꽉 차서(폴더폰의 문자저장은 100건까지만..) 그런것 같으니 문자를 삭제해 보란다.ㅎㅎ 웃기는 것은 예전에는 문자가 꽉차도 통화나 문자 발송에는 아무런 문제가 없다는 점이다.센터가사가 그러나 발신수신 문자를 모두 삭제해 보니 처음에는 되는듯 싶더니 조금있다 다시 먹통이 된다.

그래 유플 대리점에 가서 이야기를 하니 역시 통신에는 문제가 없다가 다시 삼성AS로 가보라고 토스한다.

 

이러기를 여러번.. 짜증이 머리끝까지 나는데 결국 진실을 듣게 되었다.어느 유플 직영점 직원왈 현대 유플에서도 돈이되는 스마트폰에 집중하느라 2G기지국을 많이 축소하기에 통화가 안되는 경우가 많다면서 자신의 할아버지도 2G를 사용하는데 통화가 자주 안되 자신이 스마트폰으로 교체하라고 권했다고 한다.그러면서 2G도 가장 늦게 나온 폰이 그나마 통신이나 문자가 잘된다고 살짝 귀뜸해 주었다.

 

문자와 통신만되는 2G는 통신사에는 거의 이익기여도가 없어 내논 자식으로 취급한다고 하는데 그래선지 KT는 몇년전에 강제로 2G를 퇴출시켰다.SK와 유플역시 2G는 계륵이라 거의 투자도 않고 유지보수도 제대로 하지 않는것 같은데 이럴거라면 아에 KT처럼 보상하고 2G를 폐지하는 것이 맞다고 본다.

괜히 통화가 안되게 해서 사람들이 스마트폰으로 바꾸도록 은밀하게 유도하지 말고 말이다(뭐 애플게이트의 또다른 변형이 아닌가 싶다)

by caspi

 


댓글(2) 먼댓글(0) 좋아요(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재는재로 2018-01-30 19:40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저도 2G쓸데 고장나서 수리센터 가니 수리비가 부품값해서20만원 넘게 나온데서 수리포기하고 폰을샀죠 오래된연식은 부품구하기도 어렵고 수리비도많이들어요 팔기급급해서 a/s는 나몰라하는것같아요

카스피 2018-01-30 23:09   좋아요 0 | URL
ㅎㅎ 저도 전자제품 AS시 부품값이 너무 비싸 포기한 경우가 종종있어요.제품은 감가상각이 되서 중고가가 바닥인데 부품은 신품가격이니 배보다 배꼽이 더큰 경우죠.
하지만 2G폰의 경우 너무 오래전에 생산한거라 아마 제조사에서도 부품이 없을거란 생각이 듭니다.제 벤츠폰의 경우만 보더라도 2003년에 제작되었으니 벌써 15년전 제품이기에 부품이 있을거란 생각은 하지 않았어요.벤츠폰의 경우 폰 자체가 고장나서기 보다는 통신사의 정책고 배터리 효율저하로 결국 제 스스로 사망선고를 한 셈이죠.그나저나 2G폰 배터리가 15년이나 간 것이 더 놀라울 따름이죠.지금 스마트 폰 배터리는 자주 사용해서 그렇기도 하지만 2년만 지나면 아마 효율이 훅 떨어질 겁니다^^;;;
 

한동안 알라딘 서재에 글올리는 것이 뜸했는데 ㅎㅎ 이유야 많지만 아무래도 먹고 사는 것이 힘든 것이 주된 이유가 되겠지만,나머지는 바로 컴때문이다.

 

예전글에도 올렸지만 오래 쓴 샴송 데탑이 결국 사망해서 다른 컴을 구입해야됬는데 아무래도 비용이 만만치않다보니 아는분이 쓰신던 레no모 노트북을 감사하게도 불하받았는데 비록 쓰던 중고품이지만 2012년에 생산(CPU:펜티엄계열 램:3G 하드:500 화면:15.4)된 제품이기에 워드쓰고 인터넷 서핑하기에는 차고 넘치는 제품이다.

 

아무튼 새로운 컴에다 그간찍은 사진 데이터와 글 및 자료등을 집어넣고 잘 사용해보자고 맘을 먹었는데 아무래도 쓰던 제품이다보니 노트북 모니터 힌지부분의 유격과 뒤틀림(벌어짐)이 있어 레노버 AS센터를 찾아갔는데 뭐 외국계 컴회사들의 AS센터부족과 개판분전 AS에 대해 많이 듣긴했지만 IBM을 인수한 레no뭐는 뭔가 다르겠지 하는 안이한 생각이 깨지는데는 얼마 걸리지 않는다.

 

일단 레no AS센터는 서울 용산에 단 1군데도 없어 뭐 할 수 없이 용산까지 가야만 했다.여기서 담당 기사한테 노트북을 보여주면서 AS가능하냐고 묻자 담당기사 왈 여기서 노트북AS는 접수만 받으며 다른곳에서 고치기에 시간이 좀 걸리며 내 컴의 경우는 힌지가 고장이 나서 아에 모니터부분을 새로 교체해야 되므로 비용이 20~30만원정도 발생한다면서 이동하면서 쓰는 것이 아니라면 그냥 책상위에 노트북을 펼쳐놓고 쓰는 것이 제일좋다고 한다.

비용이 어는정도 발생할거란 생각은 들었지만 개인적인 생각이 별 큰 고장이 아닌데 엄청난 AS비용이 드는 것이 좀 거시기해서 그냥 집으로 돌아왔다.

 

그리고 한동안 열심히 쓰고 있는데 어느순간부터 부팅은 되는데 차츰 느려지는 느낌이 들면서 저장도 안되고 USB나 기타 외부기기등의 접속이 전혀 안되어 하드웨어의 문제인지 아님 윈도우의 문제인지 몰라서 일단 윈도우를 다시깔아보기로 했다.

 

no뭐는 하드에 윈 7 복구영역이 있어 데이터만 외장하드에 받으면 개인적으로도 윈7을깔수 있는데 외장하드 접속자체가 안되니 컴을 들고 다시 용산센터로 갔다.

AS기사한테 컴상태를 말하고 윈도우를 다시깔려고 하는데 컴하드안의 데이터를 백업해야 하는데 외장하드자체가 접속이 안되니 센터에서 데이터 백업을 해달라고 부탁하자 기사는 개인정보정책장 고객의 데이터를 백업할수 없다는 말을 되네인다.ㅎㅎ 뭐 여기까진 샴송이나 엘쥐나 마찬가지라 갖고간 외장하드를 보여주면서 여기다 백업해주세요 하고 말을 했는데 이런경우 샴송이나 엘쥐는 맘씨 좋은 기사님을 만나거나 아님 좀 진상을 부리며 대부분 외장하드에 백업을 해준다.데이터 용량에 따라 시간이 많이 걸리고 가끔씩 에러나는 파일이 있어 이를 수작업으로 넘겨주기에 좀 귀찮아서 그렇지 일자체는 어려운 일이 아니지만  이번처럼 외장포트 접속이 아예 안되면 컴안의 하드를 빼서 백업을 해야되는데 이건 개인이 하긴 좀 힘들기 때문이다

 

그런데 레no AS기사는 대번에 안된다고 한다.역시나 전가의 보도처럼 개인정보유출을 들먹이기에 개인 외장하드를 가져오지 않았냐고 하니 기사왈 고객님이 백업받으셔야 됩니다하고 말한다.답답해서 컴 USB가 접속이 안되는데 어떻게 컴하드를 백업받냐고 하면서 비용을 낼 테니 컴 하드를 빼서 직접 데이터를 백업시켜 달라고 부탁하자 기사는 데이터 백업은 안된다고 하면서 USB포트 접속이 안되면 하드웨어 불량이 확률이 높으니 일단 고장유무를 접수하라고 하면서 몇만원의 접속 수수료가 발생한다고 설명한다.그리고 추후 고장이 학인되면 많게는 몇십만원의 AS비용이 발생한다고 말하는 것이다.

 

뭐 고장나서 AS비용이 발생하는 것은 충분히 이해할수 있는데 고장유무 확인 접수를 위해 몇만원의 수수료를 내라는 것은 당최 이해가 되지 않는 일이다.게다가 컴의 하드웨어 고장을 고쳐도 데이터 복원을 책임질수 없으니 데이터는 사설 데이터 복구업체에 맡기라고 한다.이경우 하드용량에 따라서 역시 15~20만원이 비용이 든다고 아주 친절하게(?) 설명해 준다.

ㅎㅎ 이게 AS센터인지 용산 용팔이(?)인지 당최 구별이 안되서 욕이나 한바탕 해줄까 하다가 중국 땡떙이가 문제지 한국의 불쌍한 기사들이 뭔죄가 있나 싶어 그냥 컴을 들고 되돌아 왔다.

 

다행히 노트북은 동네 컴 수리점에서 몇만원주고 데이터 백업 및 윈도우를 재 설치 했는데 .동네 기사님을 윈도우 에러로 외부 포트들이 접속이 안됬다며 데이터백업하고 윈도우 깔면 되는 간단한 작업이었다고 한다.

나름 유명 외국회사 노트북이라고 낑낑대며 본사 AS센터까지 간 내 불찰이 큰 것 같은데 외산컴은 뽑기운이 좌지우지 한다는데 사실 이런말은 국내 회사들의 마타도어인줄 알았는데 이런 쓔세기같은 일을 당하다보니 왜 국내 제품을 이용해야 되는지 새삼 다시 깨닫게 된다 ㅜ.

by caspi

 


댓글(2)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노란가방 2015-08-20 08:29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확실히 고장나면 불편한 게 사실인 듯해요. 저도 가격땜에 주로 ASUS껄 사서 쓰고 있는데 툭하면 부품이 없다네요..;; 작은 고장 하나도 전체를 갈아야한다고 그러고..

카스피 2015-08-24 20:02   좋아요 0 | URL
네,외국업체는 AS는 문제가 많더군요^^;;;
 
처음 처음 | 이전 이전 | 1 | 2 | 3 | 4 | 5 |다음 다음 | 마지막 마지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