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6) Samuel R. Delany
이 작가도 꽤 유명하긴 한데 전혀 번역된 작품이 없네요.혹 예전에 나온 SF단편집중에 있을지는 모르지만 현재 알라딘에 있는 SF책들중에 이 분 작품이 없네요.

17*) Philip Jos Farmer

필립 호세 파머가 17위네요.국내에선 연인들이 이란 작품이 나경문화에서 출판된적이 있는데 이미 절판되어 구할 길이 없습니다.

18*) Cordwainer Smith
이분은 저도 잘 ^^;;;;;;

19) Frank Herbert
  
  
  
  
  
  
SF의 초대형 작품 듄의 작가죠.아마 총 18권짜리 작품인데 다 읽어보신 분들이 계실지 궁금합니다.풀빛에서 4부작 10편,황금가지에서 6부작 18편으로 나왔는데 아직 절판되지 않았으니 구매하셔도 좋을 듯 싶네요.
듄에 대한 알라딘 책소개를 한번 볼까요
듄(Dune), 모래행성, 아라키스, 사막행성, 혹은 사구(砂丘). 프랭크 허버트의 SF 고전 '듄 연대기' 6부작의 완역본이다. 이미 한 출판사에서 4부까지 번역하여 소개한 바 있으나 끝을 맺지 못해 더더욱 갈증을 남긴 바 있다.
아라키스라는 모래행성에서 펼쳐지는 이 연대기는 우주를 배경으로 한 전형적인 복수와 갈등의 서사시다. 불구대천의 원수인 아트레이드 가문과 하코넨 가문은 아라키스에서 세를 다툰다. 그 와중에 아트레이드 가문은 몰락하고, 살아남은 소년 '폴'은 복수를 다짐한다.
이러한 명쾌한 구도 하에 아라키스 가문의 원주민인 프레멘, 폴의 어머니인 제시카가 속한 '베네 게세리트'라는 의문의 가문 혹은 집단, 폴의 뛰어난 예지능력이 암시하는 무시무시한 출생의 비밀 등이 뒤섞여 독특한 분위기를 조성한다.
1965년 네뷸러 상을, 1966년 휴고 상을 받은 이 작품은 세계적인 영화감독 데이비드 린치에 의해 '사구'라는 제목의 영화로 만들어지기도 했다. '엠페러: 배틀 포 듄' 등 <듄>에서 아이디어를 가져온 게임들도 유명하다.
총 6부작인 듄 연대기는 무려 20여년간 씌어진 작품. 작가 프랭크 허버트는 1965년 1부 <듄>이 크게 성공하자 줄줄이 후속타를 발표했다. 1986년 사망할 당시에도 6부 <듄의 신전>을 쓰고 있었다. 미완성인 셈이다. 18권으로 듄 6부작이 모두 완간되었다
작가 소개는 1920년 미국 워싱턴 주 다코마에서 태어났다. 기자, 편집자, 대학 강사, 잠수부, 뉴스 해설가 등 다양한 직업을 거쳐 1952년 <스타틀링 스토리즈>에 기고하면서 SF 작가로 입문했다. 1965년 듄 연대기의 첫 작품 <듄>을 내놓으면서 명성을 얻었다라고 하는데 너무 짧아서 소개하기가 뭐 합니다^^;;;;;;

20) J. R. R. Tolkien
  
어라 이분이 위대한 SF 소설가 순위에 20위에 랭크되셨네요.근데 이분이 언제부터 SF작가였는지 무척 궁금해 지네요.저도 반지의 제왕,호빗,실마릴리온등이 있지만 암만봐도
판타지 소설이지 SF소설은 아닌 것 같은데 우리가 모르는 SF작품이 있었는지 무척 궁금해 지는데요^^

by caspi

댓글(2)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우주에먼쥐 2010-02-07 18:44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저는 왜 소설에 대한 거부감이 있을까요..? ㅠ.ㅠ
머릿속에서 만들어내는 상상력이 부족한 것 같아요.. 영화 몰입도는 장난 아닌데,

카스피 2010-02-07 22:26   좋아요 0 | URL
뭐 이젠 영화가 소설속 상상을 그대로 보여주니 굳이 책 볼 필요가 없지요.반지의 제왕이나 해리포터시리즈는 거의 책을 그대로 보여주니 사실 책 볼 필요가 없어요.영화만 보면 책 내용을 다아니까요^^;;;;;
 

11) Theodore Sturgeon

시어도어 스터전은 1918년 뉴욕시에서 태어나 1985년 작고했는데 처음엔 에드워드 해밀턴 월도였으나 뒤에 의붓아버지의 성을 따랐고 이름도 바꾸었다고 합니다. 교육은 필라델피아의 오버브룩 고교를 다녔던 것이 전부이며 아파트 관리인, 중장비 기사, 선원, 저작권 대리인 등의 직업을 전전했는데 1970년대부터 SF 잡지 「IF」 및 「Galaxy」의 객원 편집자를 지냈으며 그밖에 여러 신문, 잡지의 서평 담당 및 칼럼니스트로 일했고 1954년 <인간을 넘어서>로 세계환상문학상을 수상했고 1970년에 발표한 단편 'Slow Sculpture'로 휴고상 및 네뷸러상을 수상했습니다. 스터전은 환상과 심지어 마법까지 넘나들면서 그만의 독특한 감성과 심리 묘사를 구사하여 '가장 사랑받는 SF작가'라는 평을 들었던 컬트 작가였는데 스터전의 삶과 작품은 2차대전 이후의 미국 SF에 강력하고도 자유분방한 영향을 끼쳤다. 뉴 웨이브 SF의 간판스터 할란 엘리슨과 사무엘 델라니가 그 대표적인 예라고 하는군요.

12) Poul Anderson
  
  
폴 앤더슨은 행책에서 나온 타임 패트롤시리즈의 저자로 그 명성에 비해 아직까지 국내에선 발행된 책이 적긴하지만 뭐 국내 SF시장이 협소해서 그러니 할 수 없지요.
그럼 알라딘에 나온 저자의 약력을 한번 볼까요.
1926년 미국 펜실베이니아 주에서 스칸디나비아계 이민의 자손으로 태어나 미네소타 대학에서 물리학을 전공했다. 대학 시절에는 SF와 판타지 팬들의 모임인 미네아폴리스 판타지 협회에 가입, 고든 R. 딕슨이나 클리포드 D. 시맥같은 작가 지망생들과 친교를 맺었고, 졸업 1년 전인 1947년에 F. N. 월드롭과 함께 쓴 단편「내일의 아이들 Tomorrow’s Children」을 <어스타운딩> 지에 발표하여 SF 작가로 데뷔했다.
원래는 과학자가 되는 것이 꿈이었지만 2차 대전 뒤의 취직난 탓에 전업 작가가 되는 길을 택했고, 1952년에 첫번째 장편인 <시대의 하늘 Vault of the Ages>을 출간했다. 핵전쟁 후의 지구를 배경으로 한 이 청소년 SF는 그다지 SF계의 주목을 끌지 못했지만, 다음 해에 잡지에 게재됐던 장편 <뇌파 Brain Wave>는 평단과 독자들의 격찬을 받았고, 앤더슨을 비슷한 시기에 등단한 딕슨 및 시맥과 더불어 50년대의 가장 유망한 신인 SF작가의 반열에 올려놓았다.
그는 향후 40여 년 동안 무려 100편에 육박하는 장편과 2백 편이 넘는 중단편을 발표했으며, 7개의 휴고상과 3개의 네뷸러상을 수상하면서 거장으로서 확고한 명성을 쌓았다. 대표작으로는 <타우 제로>(1970), (1974), 시리즈(1951-1985), <타임 패트롤>시리즈 등이 있다.
앤더슨은 하드 SF, 역사 SF, 스페이스 오페라, 판타지를 자유자재로 넘나드는 박학다식하고 폭넓은 작풍을 선보이며 ‘가장 과학소설다운 과학소설을 쓰는 작가’로 평가받았다. 미국 SF작가협회(SFWA) 6대 회장을 역임하는 등 SF 팬덤에서도 적극적으로 활동했고, 하드 SF작가로 유명한 그렉 베어를 사위로 맞기도 했다. 1997년에는 SFWA가 수여하는 제16대 그랜드 마스터로 추대받았고, 21세기를 앞두고도 활발한 집필 활동을 벌이다가 2001년에 전 세계 SF팬들의 애도를 받으며 작고했다
고 하는군요.

13) Jack Vance
아쉽게도 잭 반스의 작품은 국내에서 한권도 번역되지 않았습니다.

14) Ray Bradbury
  
  
 
멜렝꼴리 묘약,화씨 451,화성연대기의 저자로 유명한 레이 브래드버리가 14위군요.
그럼 알라딘에 나온 저자의 약력을 한번 볼까요.
1920년 8월 22일 일리노이 주 워키건에서 태어났다. 스무 살에 발표한 첫 단편을 시작으로 여러 잡지에 작품을 기고하였으며, 단편과 장편 소설, 희곡, 시 등을 넘나드는 500여 편의 작품을 발표했다. 고도로 세련된 문체와 섬세한 시적 감수성을 바탕으로 환상 문학뿐 아니라 일반 문단에서도 인정받는 훌륭한 작품을 많이 펴냈다.
특히 문명비판서의 고전으로 자리 잡은 <화씨 451>, <화성연대기> 등 작품 곳곳에 과학기술의 발달 이면의 퇴색해 가는 정신문화를 되살리려는 노력이 배어 있다. 1956년 존 휴스턴이 감독한 영화 '백경(Moby Dick)'의 각본을 썼으며, 자신의 이야기 중 65개가 「레이 브래드버리 시어터(The Ray Bradbury Theater)」란 이름으로 TV에 방영되어 7차례나 에미 상을 비롯한 관련 상을 수상하기도 했다.
일부 단편집까지 포함하여 <화씨 451>, <화성연대기>, <무언가 위험한 것이 이리로 오고 있다(Something Wicked This Way Comes)>, <문신한 사나이(The Illustrated Man)> 등 다수의 작품이 영화로 만들어지며 아서 C. 클라크, 아이작 아시모프 등과 함께 SF 문학의 거장으로 높이 평가받고 있다. 2000년 미국 국립 도서 재단으로부터 미국 문학 공헌 훈장을 받았으며, 2004년 내셔널 메달 오브 아트 상을 수상했다
이분 역시 그 명성에 비해 작품수가 적긴 하네요.좀더 번역되었으면 좋겠군요.

15)  Alfred Bester
  

제가 좋아하는 작가죠.사실 작가의 작품수는 몇권 안되지만 워낙 임팩트가 강한 작품들이어
15위가 된 것 같네요.파괴된 사나이,타이거 타이거등이 국내에 번역되었지만 절판된지 오래라 좀 아쉽긴 합니다.게다가 작품수가 몇권 안되서(물론 뒤의 작품은 별반 평단의 반응이 좋지 않기 했지요) 국내에서 전부 번역되길 빌어보는데 그건 좀 욕심이겠죠^^;;;
그럼 알라딘에 나온 저자의 약력을 한번 볼까요.
뉴욕시 맨해튼에서 태어났다. 1939년 SF 전문지 「스릴링 원더 스토리즈」의 아마추어 단편 콘테스트에서 1위로 입상한 <부서진 공리 The Broken Axion>로 SF계에 데뷔했으며, 1952년에 「갤럭시 Galaxy」지에 게재된 <파괴된 사나이>의 비평적, 상업적인 성공으로 일약 인기 작가의 반열에 올랐다.
3년 후에 발간된 두 번째 장편 <타이거! 타이거!>는 전위적인 수법을 다용한 걸작이다. 이들 두 작품에 공통된 박력있는 대화체, 쉴틈없이 빠른 템포로 제시되는 분방한 아이디어, 현란한 시각적 이미지의 구사는 후세의 뉴 웨이브와 사이버펑크 작가들에게 큰 영향을 끼쳤다.
텔레비전작가 겸 프로듀서로서도 유명한 그는 1987년 세상을 떠났다.
이미 절판된 책의 작가이다 보니 저자 소개가 무척 간단하네요

by caspi

댓글(0) 먼댓글(0) 좋아요(7)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6) Larry Niven
-이 작가도 명성에 비해서 국내에선 링 월드 단 한편만 달랑 번역되어 있지요.

7) Harlan Ellison
  
-할란 엘리슨은 국내에선 크게 알려지지 않은 사람입니다.그의 단편 몇편이 예전 고려원이
나 도솔등 몇몇 단편집에서 소개된 것이 다이죠.혹 영화를 정말 좋아하시는 매니아들 이라면 터미네이터의 각본을 쓴 사람이구나 하고 생각하실수 있을겁니다.
할란 앨리슨은 80년대에 미국 sf문학계에 불어 닥친 뉴에이지 열풍의 중심에 있던 인물로
언제나 화려한 언변으로 필립k딕을 바보를 만들었던 천재라고 하네요.
그는 작가로서뿐만 아니라 편집자로서도 매우 유명한데 '사색 소설(Speculative Fiction)'
이라는 개념을 실험한 것으로 유명합니다. 사색 소설이라는 용어는, 로버트 하인라인이 가장 먼저 사용했지만, 그것을 장르 개념으로 발전시킨 사람은 할란 엘리슨이라고 합니다.
그의 대표적 단편집 <위험한 상상력 (Dangerous Visions)>(1967년)의 머리말에서 할란은
'사색 소설의 가능성을 보여주려 했다'고 적고 있습니다. 할란은 SF는 Scientific Fiction
(과학 소설)이 아니고 Speculative Fiction(사색 소설)이라고 주장했는데, 흔히 영어권에서 '과학소설'을 가리키는 'Sci-fi'라는 용어를 굉장히 싫어했었습니다. '사색 소설'이라는 개념은 과학 소설이 추구하는 과학적 엄밀성 보다는, 새로운 상상력과 자극을 통해 현재의 인간과 사회를 되돌아보게 하는 데 방점을 찍은 것으로, SF, 판타지, 대체역사소설, 추리소설, 공포소설 등 모든 장르를 포함하거나, 이를 섞는 것이 보통입니다. '어슐러 르 귄' 같은 작가가 미국 SF 작가중에서는 대표적인 사색소설 작가라고 할 수 있겠지요.

좀더 자세한 것을 알고 싶으면 요기로 가보세요
http://djuna.cine21.com/bbs/view.php?id=review&page=11&sn1=&divpage=1&sn=off&ss=on&sc=on&select_arrange=hit&desc=desc&no=1265
참고로 그의 대표적인 단편 "세계의 중심에서 사랑을 외친 짐승The Beast that Shouted Love at the Heart of the World"은 신세계 에반게리온의 26화 「세계의 중심에서 사랑을 외친 짐승[世界の中心でアイを叫んだ獸]이 이 소설에서 그대로 따왔다고 하는군요.

8) Roger Zelazny
  
  
  
  

-우리나라에서 SF작가로선 빅 3을 제외하고 우리에게 널리 알려진 몇 안되는 작가중의 한사람입니다.
알라딘의 책소개를 잠깐 살펴볼까요.
네뷸러 상을 세 번 수상하고 휴고 상을 여섯 번 수상한 미국의 소설가로 1960년대 중반 혜성처럼 등장하여 향후 30여 년에 걸쳐 환상문학계에 찬란한 궤적을 남긴 불세출의 작가
이다…. 19세기 프랑스와 영국, 미국의 신화와 고전, 그리고 탐정 소설에 많은 영향을 받은 그의 작품들은 현대와 미래를 배경으로 하면서도 시간 이전의 시간 속에 살아가는 인물들을 많이 그리고 있다. 젤라즈니는 과학적 사유를 시적 상상력으로 그려내는 독창적인 재능을 가졌다. 졸업 후 1962년에 처녀작 <수난극>을 선보인 뒤로 그의 이러한 재능은 빛을 발했는데, 뛰어난 문학성을 바탕으로 신화와 환상, SF를 융합시킨 지적인 중단편들을 발표하여 평론가와 독자 양쪽으로부터 “한 세대에 한 번 나올까 말까 한 뛰어난 작가”라는 찬사를 받았다. 매끄럽게 잘 짜인 구성, 현학과 아이러니를 오가는 강렬한 신화적 상징을 사용하여 아름답고 시적인 문장을 쓰는 것으로 정평이 나 있다. 대표작으로는 <전도서에 바치는 장미>, <신들의 사회>, <앰버 연대기>, <내 이름은 콘래드> 등의 장편소설과, 네뷸러 상을 수상한 중편 <형성하는 자> 등이 있다.

좀더 자세한 것을 알고 싶으신 분은 아래를 클릭
http://ko.wikipedia.org/wiki/%EB%A1%9C%EC%A0%80_%EC%A0%A4%EB%9D%BC%EC%A6%88%EB%8B%88

9) Fritz Leiber

-프리츠 라이버는 외국에서 그의 평가에 비해 국내에선 거의 알려지지 않은 작가입니다.그
의 작품들이 많은 어워드에서 후보작으로 올라가거나 상을 탄것에 비해 국내에서 07년 아
내가 마법을 쓴다 한권이 소개된 정도입니다. 그는 1975년 세계과학소설연맹의 간달프 상, 1981년 미국과학소설작가협회(SFWA)의 그랜드마스터로 선정되었다고 하는데 사실 저도 아내가 마법을 쓴다를 보기 전까지 전혀 알지 못했던 작가이죠.
좀더 자세한 것을 알고 싶으신 분은 아래를 클릭
http://ko.wikipedia.org/wiki/%ED%94%84%EB%A6%AC%EC%B8%A0_%EB%9D%BC%EC%9D%B4%EB%B2%84

10) Philip K. Dick
  
  
  
 
-국내에선 어쩌면 아마 빅 3보다 더 널리 알려진 작가가 바로 필립K.딕입니다.뭐 그가 소설가로서 그의 책들이 독자들에게 빅 3보다 더 많이 팔렸다는 뜻이 아니고 그의 원작
을 바탕으로 한 영화들이 국내에서 빅 3의 것보다 더 많이 상영되었기 때문이지요.
그냥 생각나는 것 몇가지만 들더라도 해리슨 포드주연의 저주받은 괴작 블레이드 러너(이
작품은 같은해 나온 이티에게 철저히 깨지지요),액션 스타 아놀드라 나오는 토탈 리콜(컴퓨
터 그래픽이 아닌 손으로 한 SFX의 최고봉이라고 하죠.특히 아놀드가 쓴 여자 얼굴의 눈이 막 돌아가는 장면은 정말 이 영화의 백미라고 할수 있죠),톰 크르주의 마이너리티 리포트등
아마 SF작가의 작품중 가장 많이 영화화된 작가가 아닌가 싶습니다.

그의 작품중 영화화된 것은 총 9편이네요.
골든맨(1954)-2007년 넥스트
마이너리티 리포트(1956)-2002년 스티븐 스틸버그감독/톰 크르즈 주연 마이너리티 리포트
페이첵(1966)-2003년 오우삼 감독 페이첵
도매가로 기억을 팝니다(1967)-1990년 폴 버호벤 감독/아놀드 슈왈츠제네거 토탈리콜
안드로이드는 전가양의 꿈을 꾸는가(1968)-1982년 리들리 스콧/해리슨 포드 블레이드러너
스캐너 다클리(1977)-2006년 리처드 링클레이터 감독 스캐너 다클리
사기꾼 로봇-2002년 게리 플레더감독 임포터스
쓰레기 예술가의 고백- 1993년 바르조의 고백
두번째 변종-1995년 크리스찬 더그와이 감독 스크리머스

필립 K.딕은 살아 생전 크게 인정을 받지 못하던 작가라고 하더군요.그는 36편의 과학
소설과 112개의 단편을 발표한, 가장 많은 작품을 써낸 SF 작가 중 하나로 초현실적 분위기에 풍부한 상상력으로 쓴 작품들이 많은데 <높은 성의 사나이>로 1963년 휴고상을 받았다. 1967년 영국 SF상, 1975년 <흘러라 내 눈물아, 경찰관이 말했다>로 존 W. 캠벨
상, 1979년 영국 SF상을 수상했지만 상업적으론 크게 성공하지 못했다고 합니다.
좀더 자세한 것을 알고 싶으신 분은 아래를 클릭
http://www.donga.com/docs/magazine/new_donga/200209/nd2002090630.html

현재 그의 책이 다수 나와 있으니 읽어 보시면 재미있으실듯..근데 유빅을 발행한 문학수첩이 필립K.딕을 빅 3에 넣은 오버를 보이시더군요^^

by caspi


댓글(6) 먼댓글(0) 좋아요(1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무해한모리군 2010-02-02 15:09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아 SF에 저는 문외한이라는 걸 이 목록을 보면서 재확인하게 됩니다 ^^
흥미로와 보여요.

카스피 2010-02-02 17:17   좋아요 1 | URL
ㅎㅎ 읽어보시면 나름 재미있으실 겁니다^^

루체오페르 2010-02-02 16:28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음, 저는 '당신 인생의 이야기'의 '테드 창'도 있을줄 알았는데 없네요.
아직 위대한 까지는 저자가 아닌가 봅니다.^^;

카스피 2010-02-02 17:18   좋아요 1 | URL
테드창은 아무래도 젊다보니 아직 저기까지 끼지는 못하는것 같습니다.게다가 아직까지 작품 편수가 너무 적어서 뛰어난 재능을 가지고 있었도 더 많은 작품을 내놓지 않으면 좀 힘들지 않을까 싶군요^^

후애(厚愛) 2010-02-03 07:16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SF 소설가도 많지만 나온 책들도 많군요^^

카스피 2010-02-03 09:04   좋아요 1 | URL
ㅎㅎ 아직까지 소개되지 않은 작가도 많고 절판된 책도 많답니다 ㅡ.ㅜ
 

Locus 라는 잡지에서 선정한 입니다.
Locus는 로커스상을 주는 것으로 유명한 미국의 장르문학 잡지 로커스 매거진을 말합니다.
Locus상은 미국의 장르문학 잡지 로커스 매거진의 매년 독자 투표를 통해 수여되는 장르문학상으로 수십년간 휴고상과 네뷸러상을 합한 것보다 더 많은 투표자를 거느려왔다고 합니다. 2006년부터는 시애틀에 위치한 과학 소설 박물관(Science Fiction Museum)명예의 전당에서 수여식이 거행되었으며 장•단편 소설, 앤솔러지, 단편집, 논픽션, 아트북, 출판사, 잡지, 예술가 등의 부문에 수여된다고 하네요.

1) Robert A. Heinlein
  
  
  
이외에 절파된 은하를 넘어서,하늘의 터널,시간의 블랙홀(이하 한뜻)과 아동용 꼭두각시의 비밀이 있음.
2) Isaac Asimov
  
 
  
  
아이작 아시모프는 다양한 분야에 다양한 책을 많이 쓴 작가로 그의 그런 명성답게 국내에도 많은 작품이 소개되었지만 절판된 작품이 많습니다.
3) Arthur C. Clarke
  
  
  
아서 클라크도 이외에 여러 작품이 더 있으나 현재 절판 중이어서 구하기 어렵습니다.

음 1,2,3등은 역시 SF소설계의 빅 3가 차지했네요.빅 3라고 통상 일컬어져 왔지만 과연 누가 일등일까 하는 의문이 있었는데 팬들의 투표일지는 모르겠지만 순위가 나왔군요.(사실 작가들의 문학에 대해 순위를 매기는 것은 어폐가 좀 있지요.인기 순위를 말한다고 한다면 그럴수도 있지만요)
근데 의외로 로버트 하인라인이 일등이네요.저도 이분의 작품을 좋아하지만(뭐 그중에서도 연애담이 있는 여름으로 가는 문이 제일 재미있지요) 약간 군국주의에 우파적 성향이 있는 작가이기 때문에 순위가 낮을 듯 했거든요.
위의 순위를 보니 아마 팔이 아무래도 안으로 굽는다고 미국 출신 작가순으로 순위가 매겨진듯 싶네요.
Robert A. Heinlein(미국)> Isaac Asimov(소련출신 미국인)> Arthur C. Clarke(영국인)

4) Ursula K. Le Guin
  
  
  
  
  
  
르귄의 작품은 SF와 판타지 계열로 나뉘는데 이 두개의 접점지대에 있는 작품도 다수 있지요.대부분 현재 읽을 수 있는 작품들이 많으므로 한번 읽어보시면 좋으실듯....

-만약 SF소설가중에서 최초로 노벨상을 받은 작가가 나온다면 이구동성으로 르귄을 추천
한다고 하는데 역시 4위를 했군요.
르귄의 저작은 판타지와 SF가 중심이지만 그 외에도 에세이, 어린이책, 비평, 시 등 백여 편이 넘는 작품을 통해 노벨 문학상 후보자로 거론될 만큼 높은 평가를 받고 있다고 하는데 '휴고 상', '네뷸러 상'을 십여 차례 수상했으며, 그 외에도 '세계 환상문학상'과 '카프카 상', '필그림 상'을 수상했으며 세계 과학소설 연맹에서 수여한 '간달프 상'을 1979년에 수상하였고, 과학소설과 판타지 소설에 기여가 큰 사람에게 수여하는 '그랜드 마스터 상'을 2003년에 수여받았으니 이젠 노벨상만 받으면 되겠네요^^ 

5) Robert Silverberg
  

-실버버그는 아이작 아시모프나 로버트 하인라인, 아서 클라크와 함께 1970년대에 활약했던 걸출한 과학소설 작가이자 편집자인데 다른 수많은 과학소설 작가들과 마찬가지로 그는 한국에서 제대로 된 대접을 받지 못했는데, 그것은 순수문학에 비하여 장르문학을 천대하는 못된 한국식 고질병 때문이기도 하지만 국내에서 번역된 그의 작품들이 주로 아동용(제 4혹성의 반란이나 대빙하의 시대)이나 아이작 아시모프의 공저(주로 아시모프의 단편을 장편으로 개조했지요. 나이트 폴하고 이백살을 맞은 사나이등),또는 스타워즈 후일 담 같은 작품을 써서 국내 sf팬들에게도 그리 큰 평가를 받지 못한 사람이지요.하지만 미국 등지에선 국내의 평가와 달리 상당히 높은 지지를 받는 작가인가 봅니다.

by caspi

댓글(1) 먼댓글(0) 좋아요(17)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후애(厚愛) 2010-02-03 07:17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정말 놀라워요^^
 

이글은  '네이트에 있는 dntrudyfo49@.. 님' 글입니다.
http://ask.nate.com/qna/view.html?n=8898325

하이퍼링크가 안되시면 불편하시더라도 복사하신후 인터넷 주소창에 붙인후 엔터치시면
본문으로 들어갑니다.ㅠ.ㅠ
혹 글이 안보이시면 아래를 클릭하세요

>> 접힌 부분 펼치기 >>



댓글(7)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하이드 2009-08-12 10:39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안그래도 막 <바다의 별>읽은 참인데, 역사 SF도 하드SF에 속하나요? 하드SF에 대한 정의도 가물가물하긴 한데, 정확한 과학적 사실에 근거한 걸로 알고 있어요.

카스피 2009-08-12 12:03   좋아요 0 | URL
하이드님,역사sf는 하드sf와는 별개의 장르로 알고 있는데요.역사sf는 만약에 역사가 이렇게 되지 않았으면(IF...)하는 가정에서 출발한것으로 알고 있읍니다.국내에서 번역된것은 폴 앤더슨의 타임 패틀롤이나 비잔티움의 첩자들이 이 장르에 포함되지요.
하드sf는 과학적 사실을 소설속에 충실히 반영한것으로 작가의 상상력보다는 과학적 근거가 더 앞선 작품이라고 보시면 됩니다.국내에 번역된 작품중 대표적인 하드sf는 절판된 그리폰북스의 중력의 임무나 행책에서 나온 하드sf 1~2등을 들수 있네요^^

하이드 2009-08-14 14:34   좋아요 0 | URL
전 하드SF가 더 상위개념인줄 알았어요. ^^

후애(厚愛) 2009-08-12 10:36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SF소설에도 역사SF가 있는 줄 몰랐어요.
여기에서 새로운 사실을 알게 되네요.
캄사캄사^^ 그래서 추천 한방 ㅎㅎㅎ

카스피 2009-08-12 12:03   좋아요 0 | URL
뭐 저도 찾은건데요^^

유쾌한마녀 2009-08-17 19:10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자신이 좋아하는 분류에 대해 이렇게 자세히 알고계시다니 정말 부러워요~ 저도 본받아야겠네요 ㅎㅎ 아주 오래전에 이런 류의 소설을 읽은 적이 있어요 신쥬신건국사라고..저는 역사sf가 그냥 판타지 소설이라고만 알고 있었는데 정식 명칭이 있었군요 덕분에 새로운 사실을 알게 되었어요^^

카스피 2009-08-17 22:46   좋아요 0 | URL
별말씀을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