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카가 마스크 94를 주문했는데 대구라서 배송이 지연 된다고 카톡이 왔다.

지난주부터 약국마다 94가 다 품절이 되고 없어서 어떡하지 했었는데 조카가 

주문해서 이모집으로 배송시켰어요. 그런다.

너무 고마웠다.

근데 마스크 값이 많이 올랐다.

참 어이가 없다.


요즘은 계속 집에만 있다.

지난주에 장 보기도 했고.

가족 모두 각자의 집에서만 있는데 답답하다고 한다.

답답하겠지.

내 친구도 답답하다고 매일 연락이 오는데.

뉴스를 보면 스트레스가 쌓이고 혈압이 올라간다고 한다.

나도 마찬가지라고.

차라리 뉴스 많이 보지 말고 책을 읽어 했다.

마음의 안정이 조금은 될테니까.

보고싶은 책이라도 있으면 선물로 보내줄테니 말만 하라고 했더니

읽을 책들이 산더미라고 나중에 그런다.

너는 책 필요없어 하길래 필요하지 그랬다.

보고싶은 책들이 몇 권 있는데 라고.

보내줄께.

친구의 대답.^^


신천지가 있는 줄도 몰랐다.

친구한테 처음 이야기 듣고 많이 놀랐다.

사실이냐고 몇번을 물어더랬다.

안 믿겨서.


미국에 계신 시아주버니께서 늦게 아시고 연락이 오고.

괜찮냐고 계속 묻고.

옆지기는 괜찮다고 걱정하지 말라고 하고.

오늘은 미국 친구들한테서 연락이 오고.

모두 감사하다.



요즘 목에 통증이 심해서 잠을 잘 못 자는데 그래도 약을 미리 받아 두어서 정말 다행이다.


다음 달 초에 검사 예약을 해 놓았는데 예약취소를 했다.

나중에 받아도 나는 좋으니까.^^;;;



해리 포터 시리즈 5~7편 박스 세트 - 전13권 (반양장)


박스가 참 예쁘게 나왔다.










이동진이 말하는 봉준호의 세계


궁금한 책이다














작은 텃밭 소박한 식탁




음식에 관한 책들은 무조건 좋아한다.

특히 텃밭에서 나온 음식들...



댓글(2) 먼댓글(0) 좋아요(4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stella.K 2020-02-23 14:56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저도 지난 주 산책 삼아 마트 두 번 다녀온 것 밖에 없네요.
살면서 이런 경우는 처음인 것 같습니다.
사스나 메르스 때도 이 정도는 아니었던 것 같은데...
치사율은 오히려 그 두 개 보다 낮다는데 감염력은 더 센가 봅니다.
언제나 마음 놓고 살지 모르겠습니다. 자영업자들이 타격이 말이 아닌가 보던데...

저 봉준호 책은 시의적절해 보이긴 하군요.
아카데미 특수를 노린 것 같은 인상인데 그런 것 같지는 않고
암튼 이동진이 뭔가 한 수 앞을 내다보는 눈이 있나 봅니다.

2020-02-23 20:11   URL
비밀 댓글입니다.
 
기묘한 병 백과
도밍 지음 / 위즈덤하우스 / 2019년 1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알 수 없는 무늬 병



언젠가부터 가슴 언저리에서 알 수 없는 것들이 돋아났다.

오돌토돌 돋아 오르는 것들을 손끝으로 멀거니 쓸어 보면서,

정신도 그 복잡함 속으로 점차 가라앉음을 느꼈다.




이유도 없이 벌어지고

예고도 없이 찾아오는 사건 앞에

어찌할 바를 모를 뿐이다.

살갗을 뚫고 올라온 염증들이

알록달록 무늬로 모습을 바꿔가는 




이 신경질적인 우화의 현장을.





뾰족하게 돋아나는 벽




찌르고 파고들어 상처 입히겠다는 건지,

다가와 상처 주지 말라는 건지.




다치게 하지 않고, 다치지 않기 위해 세워진

그의 알기 쉬운 벽이 따끔거렸다.




















댓글(2) 먼댓글(0) 좋아요(3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2020-02-19 12:25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20-02-22 23:58   URL
비밀 댓글입니다.
 
신비소설 무 11 - 길이 끝나는 곳
문성실 지음 / 달빛정원 / 2016년 1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드디어 끝이 나는구나...
완결인 12권은 과연 어떤 끝이 보일지...
낙빈이가 고생이 많구나...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신비소설 무 10 - 버려진 기억의 섬
문성실 지음 / 달빛정원 / 2016년 10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이런 판타지소설이 계속 나오면 좋겠다.
너무 즐겁게 읽어서 신과 함께 하는 낙빈이...
그리고 그 주위 사람들....
볼수록 재밌는 책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정말 간만에 이 시간에 서재에 들어오다니...오래만이다.

머리속이 복잡해서 그런지...

잠도 안 오고 그렇다고 책도 눈에 들어오질 않는다.

거기다 목 디스크가 더 안 좋아졌다고 주사까지 맞고.

어깨 양쪽에 주사 2개를 맞았는데 엄청 아팠다.

지금도 그렇고.


근데 

무엇보다...

누굴까...

몇 달 있으면 아빠 기일이다.

그래서 그런지 자꾸 아빠 생각이 나서 어제는 언니랑 오후쯤에 아빠한테 갔다왔다.

근데...

조화꽃들이 한 가득이나 있었다.

가지각색의 색깔들의 조화꽃들...

거기다 조화 바구니까지...

언니랑 난 너무 놀라서 서로를 바라봤다.

꼭 누가 매일 조화꽃들을 갖다 놓은 것처럼...

우리 가족이라면 당연히 말을 했을텐데...

사촌들한테 전화를 했고 아니라는 말만 들었다.

고모들은 몇 년전에 돌아가셔서 안 계시고.

관리실에 물어보려니 퇴근을 하고 아무도 없고.

누군지 모르겠다.

그리고 아빠가 여기에 계시다는 걸 어찌 아는걸까...

나중에 일찍 와서 관리실에 물어보기로 하고 그냥 오긴 했는데 궁금증은 풀리지 않는다.


근데 누군지 몰라도 고맙고 감사하다.

아빠를 잘 아는 분이실테니 찾아왔고.

아빠는 그 분의 방문으로 외롭지는 않을셨을테고.

인연이 있다면 마주치겠지.





이웃님들^^

편안한 밤 되시고요,

즐겁고 행복한 주말 되시길 바랍니다.^^




기생충

작년에 나왔는데 아직 구매를 못햇다.

나중에 꼭 해야겠다.


기생충 O.S.T











Parasite: A Graphic Novel in Storyboards: 영화 '기생충'

영문










공지영


먼 바다













어쌔신 크리드 : 비주얼 히스토리


화집























청사과 낙원 시즌

만화



조지 오웰






댓글(10) 먼댓글(0) 좋아요(47)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카스피 2020-02-14 23:57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아버님이 살아 계실적에 덕을 많이 베푸신것 같아요.그나저나 목디스크라니 얼른 쾌차하시길 바랍니다.

후애(厚愛) 2020-02-17 08:44   좋아요 0 | URL
아버지께서 주위분들께 나누면서 사셔서 그런지 지인분들이 많으셨답니다.^^
감사합니다.^^
날씨가 많이 추워졌는데 감기 조심하시고, 항상 건강 챙기세요.^^

숲노래 2020-02-15 08:54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마음 따뜻한 분이 살며시 다녀가셨겠지요.
그 기운 고이 받으시면서
몸도 살살 달래며 한결 튼튼한 몸으로 일어서시면 좋겠어요.

후애(厚愛) 2020-02-17 08:45   좋아요 0 | URL
네 감사합니다.^^
잘 지내고 계시지요.
간만에 뵈니 반갑네요.^^
항상 건강하세요.^^

페크(pek0501) 2020-02-15 11:47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저까지 마음이 훈훈해지는군요. 그 누군가로 인해서...

후애(厚愛) 2020-02-17 08:47   좋아요 0 | URL
그쵸^^ 궁금하지만 그냥 모른 척 하려고요.
그게 그분께 예의인 것 같네요.
감기 조심하시고 항상 건강하세요.^^

2020-02-15 22:15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20-02-17 08:51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20-02-17 09:02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20-02-17 09:30   URL
비밀 댓글입니다.